옥타, 신임 한국법인 대표에 이석호 전 시만텍코리아 사장 선임

아이덴티티 보안 전문기업 옥타(Okta)는 이석호 전 시만텍코리아 사장을 옥타 신임 한국대표로 선임했다고 15일 밝혔다.

옥타의 한국법인을 이끌게 된 이석호 신임 대표는 아이덴티티 및 액세스 관리(IAM) 시장 입지 및 리더십을 강화하고 비즈니스가 성장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이 신임 대표는 30여년 동안 업계에서 경험을 쌓아온 IT전문가로 다수의 IT기업에서 근무했다. 글로벌 보안기업인 시만텍, 블루코트, 프루프포인트 등에서 한국법인을 이끌었다. 이 밖에도 시스코, 맥아피 등 글로벌 기업에서 사업총괄 임원을 맡으며 비즈니스 운영 및 개발, 영업을 포함한 전반적인 보안 비즈니스를 주도했다.

이석호 신임 대표. (사진=옥타코리아)

옥타에 합류하기 전에는 시만텍코리아 사장을 맡아 블루코트와의 조직 통합을 주도하고 비즈니스를 성장시켰따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또한 프루프포인트의 초대 대표로서 프루프포인트가 국내 시장에서 자리매김하는 기틀을 마련했다.

이석호 신임 대표는 “디지털 아이덴티티 분야의 글로벌 리더인 옥타에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향후 국내 고객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보안 강화를 적극 지원하며 국내 고객 및 파트너사들과 긴밀히 협력해 옥타의 위상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