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곤 파수 대표 “고객들의 AI 활용을 돕는 AI 기업으로 거듭날 것”

보안기업 파수는 2024년을 맞아 인공지능(AI)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조규곤 파수 대표(사진)는 2일 오전 상암동 파수 본사에서 진행된 시무식에서 “2024년은 도약과 전환의 해로 삼고 AI 기업으로 거듭나며 국내외 고객들의 AI 활용을 지원하는 선도기업이 되겠다”고 발표했다.

새해부터는 ‘AI를 쉽고 간단하게(Make AI Easy and Simple)’를 지원하는 기업이 되겠다는 전략이다.

파수는 이를 위해 고객들의 AI 활용을 가능하게 하고 효율성을 높이는 ‘AI-레디(AI-Ready) 데이터’와 1분기에 선보일 예정인 ‘엔터프라이즈 LLM’, 고객들의 안전한 AI 활용을 돕는 ‘AI-Ready 보안’을 세부 AI 비전으로 삼는다. 이 외에도 파수의 제품에 AI를 도입하는 ‘AI 기반(AI-Powered) 애플리케이션’도 확대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올해 주요 목표로 ‘기존 신제품의 시장 안착’과 ‘국내외 시장 확대’를 제시했다. 국내의 경우 기존 대형 기업 및 기관 중심에서 중소기업으로 고객을 확대하고 윈백에 집중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은 지난해 구축한 다양한 파트너십과 유의미한 고객 유치 사례를 발판으로 올해 미국을 중심으로 동남아시아, 중동 시장 확대를 목표로 삼는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과거 웹브라우저와 아이폰의 등장이 그러했듯, 챗GPT로 상징되는 생성AI의 등장은 우리의 삶을 통째로 바꿀 거대한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며 “파수는 적극적으로 이 변화에 동참전세계 고객들의 AI 활용을 돕는 AI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