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일렉, 첫 개인투자조합 결성…M램 전문 넷솔에 투자

반도체 배터리 디스플레이 산업 분야 특화 액셀러레이터 레드일렉이 첫 개인투자조합을 결성하고 상장을 준비 중인 메모리 설계 기업 넷솔에 투자했다고 28일 밝혔다.

넷솔은 STT 자기저항메모리(STT-MRAM, M램)를 개발해 내년부터 본격 양산 매출을 올릴 예정이다. 내년 말 상장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번 투자유치 역시 기업공개(IPO) 준비 일환이다.

M램은 차세대 비휘발성 메모리다. 비휘발성 메모리 중 주류인 낸드플래시 메모리 대비 용량은 작지만, 휘발성 메모리의 주류인 D램만큼 속도가 빠른 게 강점이다. 저용량의 빠른 데이터 처리가 요구되는 분야에서 M램 수요가 커지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테크나비오에 따르면 세계 M램 시장은 2021년부터 연평균 37%씩 커져 2026년 143억달러(18조 5000억원)로 고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레드일렉은 개인투자조합이나 벤처펀드 결성 시 투자 회수가 빠른 딜에 투자금을 우선 배분한다는 전략이다. 단기간 내 수익을 낼 수 있는 투자처를 중점적으로 발굴한다.

한주엽 레드일렉 대표는 “내년에도 개인투자조합뿐 아니라 벤처투자조합까지 추가로 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0년 9월 설립된 레드일렉은 올해 첫 벤처투자조합인 ‘레드일렉 배터리 제일 투자조합(결성총액 25억원)’과 첫 개인투자조합인 ‘레드일렉 개인투자조합 1호(결성총액 3.74억원)’를 결성했다. 투자조합 결성과 동시에 다양한 기업에 투자했다.

현재 레드일렉 투자조합 포트폴리오는 XRF 검사 장비 기업 아이에스피, 구리-다이아몬드 복합 금속 소재 기업 더굿시스템, M램 팹리스 넷솔, 플라즈마 검사 장비 기업 더블유지에스 등이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