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로 “내년 공급망 시장 ‘프레드쇼어링’ ‘알타시아’ 화두될 것”

내년에는 동맹국 간의 우호적 관계를 바탕으로 한 안정적인 공급망 확보 움직임이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공급망 생태계도 등장할 거란 분석이다.

인공지능(AI) 기반 공급망관리 소프트웨어 기업 엠로는 20일 ‘2024년 주요 공급망 키워드’를 발표했다. 기업 구매 담당자 대상 커뮤니티 서비스 ‘바이블(BUYBLE)’을 통해 내년 글로벌 공급망 트렌드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바탕으로 5가지 키워드를 도출했다.

엠로가 선정한 2024년 공급망의 주요 키워드는 ▲프렌드쇼어링(Friend-shoring) ▲알타시아(Altasia) ▲예측 기반 물류 ▲비상 대비(Just in case) 재고 관리 ▲원자재 가격 변동을 반영한 납품 체계 등이다.

현재 미국 바이든 정부는 미국 기업들의 생산기지를 자국 또는 인접국으로 옮기도록 하는 리쇼어링(Reshoring)과 니어쇼어링(Near-shoring)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유럽연합(EU)과 일본 등 다수의 국가들은 여기서 더 나아가 우방국 또는 동맹국끼리 공급망을 구축하는 ‘프렌드쇼어링(Friend-shoring)’을 택하고 있다.

이처럼 지역 및 동맹국 중심의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고자 하는 현상은 내년에 더욱 심화되며 글로벌 공급망 재편이 확대될 거라는 분석이다.

이 같은 추세와 맞물려 ‘알타시아(Altasia)’도 부상할 전망이다. 알타시아는 얼터너티브(Alternative)와 아시아(Asia)’ 조합한 신조어다.

기술력을 갖춘 우리나라와 일본을 포함해 인건비가 상대적으로 낮은 인도, 베트남,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그리고 금융 물류 허브인 싱가포르 등 14개국이 이에 포함된다.

각국 정부와 많은 글로벌 기업들이 특정 국가에 집중된 공급망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알타시아에 눈을 돌릴 거라는 게 엠로의 분석이다. 엠로 관계자는 “기업들은 향후 이러한 글로벌 공급망 다각화 현상의 흐름을 잘 파악하고, 이를 새로운 기회로 삼을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예측 기반 물류’와 ‘비상 대비 재고 관리’도 공급망 확보의 중요 요소로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 엠로는 지정학적 리스크, 기후변화와 같은 다양한 요인들로 인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원자재 수급 불안정과 물류 비용 상승이 지속되고 있다고 짚었다.

이에 따라 공급망 리스크와 글로벌 시장 변동성이 증가하며 정확한 수요를 예측하기 힘든 만큼 예측과 재고 관리가 효율적인 공급망 확보의 열쇠가 될 것이라는 뜻이다.

내년에도 원자재 가격 변동성이 여전히 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에 대응하는 납품 체계 구축도 필수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이미 많은 기업들이 원자재 가격과 수급 예측 시스템을 도입하는 한편 협력사와의 상생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엠로는 원자재 가격 변동을 반영한 하도급 거래 상의 수정 계약과 납품대금 연동제 미 시행업체에 대한 징계 등이 내년에 주요 이슈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엠로 관계자는 “기업들은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보다 체계적이고 유연한 공급망 전략 및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