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노우플레이크 ‘마켓플레이스’에서 국내 기업 데이터 판매 지원

글로벌 데이터 클라우드 기업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는 자사의 데이터 거래 플랫폼인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국내 데이터 공유 생태계를 활성화하겠다고 13일 밝혔다.

스노우플레이크의 마켓플레이스는 데이터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 서비스다. 사용자는 외부 기업이나 기관에서 등록한 데이터셋을 비롯해 데이터 서비스와 스노우플레이크의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등을 자유롭게 구매할 수 있다.

현재 다수의 국내 기업이 마켓플레이스에서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일례로 사이버 위협 인텔리전스(CTI) 전문 기업 ‘에이아이스페라(AI SPERA)’는 자체 개발한 CTI 검색엔진 ‘크리미널 IP(Criminal IP)’로 수집한 악성 IP 주소 데이터베이스를 마켓플레이스에서 제공한다.

에이아이스페라는 오픈소스 인텔리전스(OSINT) 기법을 통해 전세계 43억 개의 IP 주소와 포트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 후 분석한다. 마켓플레이스에는 에이아이스페라가 서비스 중인 CTI 검색엔진 ‘크리미널 IP’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IP 별 국가코드와 ASN 정보, 각각의 위협 등급을 패키징한 데이터베이스가 등록돼 있다.

해당 데이터 세트를 구매한 고객은 각 IP 주소의 위험 정도를 수치화한 등급을 확인하고 악성으로 분류된 IP는 차단하는 등 사이버 보안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한 오프라인 위치 기술전문 기업 ‘로플랫(Loplat)’은 주요 쇼핑몰 유동인구 분석 데이터를 제공한다. 로플랫은 위치 정보를 구조화해 오프라인에서 생성되는 이용자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분석하는 서비스 플랫폼이다. 오프라인 매장 방문자의 체류시간, 유입경로, 교차방문 등 데이터를 제공한다.

엄상렬 스노우플레이크코리아 이사는 “스노우플레이크는 가치있는 데이터를 보유한 다양한 산업군의 기업이 마켓플레이스에서 데이터 세트를 판매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며 “스노우플레이크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국내에서도 더 많은 기업이 데이터 공유 문화에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