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CPS 기업으로 도약”…앤앤에스피, 2025년 기업 공개 추진

설립 20주년을 맞은 앤앤에스피(NNSP)가 사이버물리시스템(CPS) 보안 전문 기업으로 도약을 선언했다. 중동을 중심으로 해외 진출을 도모해 글로벌 기업으로의 진화도 꾀한다. 이제까지의 사업 성과를 바탕을 내년에는 기업공개(IPO)도 진행할 계획이다.

앤앤에스피는 12일 서울 양재동 엘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존 운영기술(OT) 보안 노하우를 축적한 플랫폼 ‘앤넷 CPS 프로텍션 플랫폼’을 공개했다.

2003년 설립된 앤앤에스피는 이날로 설립 20돌을 맞았다. 앞서 2003년 IT인프라 구축으로 사업을 시작한 회사는 2015년 물리적 일방향 망연계 솔루션 ‘앤넷다이오드’를 출시하며 운영체제(OT) 보안 시장에 진출했다.

이제는 OT 분야를 넘어 플랫폼 형태의 CPS 솔루션으로 세계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가트너는 CPS를 물리적 세계와 상호 작용하는 감지, 제어, 네트워킹, 분석을 조율하는 엔지니어링 시스템으로 정의한다.

김일용 NNSP 대표는 12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앞으로의 해외 진출 계획과 기업공개 청사진을 공개했다. (사진=NNSP)

김일용 앤앤에스피 대표는 “이제 앤넷 CPS 프로텍션 플랫폼으로 주요 크리티컬 인프라는 물론 기업까지 OT망과 IT망에 신뢰도 높은 연결을 지원하는 글로벌 CPS 보안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앤넷 CPS 보안 플랫폼은 ▲일방향 망연계 솔루션 ‘앤넷다이오드  ▲SW 공급망 보안 솔루션 ‘앤넷트러스트’ ▲양방향 망간자료전송 솔루션 ‘앤넷CDS’ ▲OT 자산 가시화 및 위협 모니터링 솔루션 ‘앤넷NDR’ 등으로 구성된다.

플랫폼 형태로 공급망과 네트워크, OT 자산을 아우르며 더 높은 보안 연결성을 제공한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기존에는 단독으로 작동하던 산업 시스템이 서로 연결되며 엔터프라이즈 IT시스템과의 연계성이 강해진 만큼 OT와 IT 시스템을 연결하는 총체적 보안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김일용 대표는 기업 환경에 맞는 커스터마이징 능력을 회사의 강점으로 꼽았다. 예를 들어 이상 징후를 탐지할 때는 자산 정보와 운용 장비와의 연동이 필수다. 오랜 노하우로 이와 같은 OT 환경의 특성을 반영하고, 제대로 보안 위협을 차단할 수 있다는 게 김 대표의 말이다.

앤앤에스피는 한국을 대표하는 CPS 보안 플랫폼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LS일렉트릭, SK쉴더스, KTNF, 한싹시큐리티, 미라콤, 한시큐리티 등 국내 기업은 물론이고 트랠릭스, 옵스왓 등과 협력해 글로벌 CPS 보안 생태계를 만든다는 포부다.

우선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중동 지역과 싱가포르 등 아시아 지역 시장을 겨냥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 중인 ‘K-시큐리티 얼라이언스’에 적극 참여해 해외 시장을 개척할 계획이다. 김 대표는 “IT 인력과 컨설팅 인력을 모두 다 갖춰 글로벌에서도 충분히 경쟁이 가능하다”며 “계속해서 문을 두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매출 201억원을 기록한 앤앤에스피는 2027년 450억원의 매출을 내는 게 목표다. 내년에는 IPO도 계획한다. 현재 주관사 선정 막바지 단계다. 향후 공모 자금은 연구개발(R&D)과 해외 시장 확대에 활용할 예정이다.

최형수 앤앤에스피 감사는 “연내 주관사를 선정해 2024년 실질적 성과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상장 계획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국가 주요 기반시설 제어망에서 스마트팩토리, 스마트시티, 스마트 의료, 국방,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까지 보호하는 글로벌 CPS 보안 전문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300호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