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불황 직격타…3분기 매출 영업익 동반 감소

신세계가 2023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4975억원, 영업이익 1318억원을 기록했다. 각각 전년 동기 대비 23.4%, 13.9% 감소했다. 신세계 측은 소비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백화점은 전년 외형을 이어가고 신세계디에프, 센트럴시티, 신세계까사 등 연결회사들은 실적 개선을 이뤄냈다고 설명했다.

신세계는 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3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우선 백화점 사업 3분기 매출은 604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9% 감소했다. 올해 누계로는 1조8536억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영업이익은 928억원으로 같은 기간 15.1% 줄었다. 물가 상승과 연동된 관리비, 판촉비 등 증가분이 영향을 미쳤다는 설명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3분기 오프라인 공간 혁신과 콘텐츠 차별화에 집중했다. 구체적으로는 ▲젊은 고객층을 겨냥한 강남점 영패션 전문관 ‘뉴스트리트’ 리뉴얼 오픈 ▲경기점 아동 · 골프 · 영화관 재단장 ▲아트페어 ‘프리즈 서울’ 참여다.

연말까지는 온라인 선물하기 서비스 ‘신백선물관’를 강화하고, 백화점 앱을 리뉴얼해 온오프라인 시너지를 확대하는 데에 집중한다는 설명이다.

또 신세계디에프(면세점), 센트럴시티, 신세계까사 등 연결 자회사는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신세계디에프는 실속을 챙겼다. 3분기 매출은 436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9.1% 감소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133억원으로 160.8% 증가했다. 중국 보따리상에게 준 송객수수료를 낮춘 영향으로 매출은 줄었지만, 개별 여행객 비중이 확장돼 수익성이 개선됐다.

신세계센트럴시티의 3분기 매출은 942억원, 영업이익 249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약 10% 씩 늘었다. 신세계까사의 3분기 영업손실은 18억원으로, 58억원을 기록한 지난해 3분기 대비 대폭 개선했다.

다만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영업익은 급감했다. 3분기 매출은 3158억원으로 같은 기간 18.5% 감소, 영업이익은 60억원으로 75.1% 줄었다. 신세계 측은 지난해 호실적에 대한 부담과 일부 브랜드 계약 종료의 여파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또 9월부터 새롭게 편입된 꾸레쥬, 뷰오리 등 브랜드들이 4분기 실적 회복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신세계 관계자는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백화점과 연결 회사들의 내실 있는 경영을 바탕으로 선전을 기록했다”며, “백화점 온 · 오프라인 혁신과 각사 핵심 경쟁력을 높여 4분기 개선된 실적을 보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