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축제, ‘컴업’ 막 올랐다

컴업 2023 개최…35개 국가 참여 ‘국제 행사’로 도약
사우디 중기청장 참석…사우디 부스에 관심 집중

“한국을 중심으로 세계 창업 클러스터를 하나로 연결하겠다”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 ‘컴업(COMEUP) 2023’에서 공개된 포부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8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막한 컴업 행사에서 ‘글로벌 창업생태계 네트워크’의 비전을 제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국의 실리콘밸리, 프랑스의 스테이션 F 등 세계에 많은 창업 클러스터가 있지만, 서로 긴밀한 교류가 부족한 상황에서 한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창업 클러스터를 연결해 보겠다는 것이다.

세부적으로는 ▴국경 없는 창업 지원을 위한 창업・취업 비자제도 완화 ▴2024년까지 10조원 규모의 글로벌 펀드 조성 ▴대한민국을 중심으로 세계적인 클로스터들과 연결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허브 조성 ▴세계 스타트업이 물리적 공간제약 없이 교류・협력할 수 있도록 디지털 네트워크 구현 등의 계획을 담았다.

이날 행사에는 사미 빈 이브라힘 알후사이니 사우디 중소기업청장이 참여, 이영 장관과 직접 한국과 사우디의 스타트업 부스를 둘러보기도 했다. 앞서 이영 장관이 사우디 스타트업 축제인 ‘비반(Biban)’에 참석한 것에 대한 답방 성격이다. 사우디 중기청은 현지 스타트업 참여단을 꾸려 이번 컴업에 부스를 마련했다.

(왼쪽부터) 유의동 국민의힘 정책위의장, 이영 중소기업벤처부 장관, 사미 빈 이브라힘 알후사이니 사우디 중소기업청장

컴업은 중소벤처기업부,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창업진흥원이 주최, 주관해 여는 스타트업 관련 대규모 행사다. 단발성 행사를 지양하고, 스타트업의 성장 플랫폼으로 진화하는 것을 목표 삼았다.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는 “올해 컴업 스타즈(유망 스타트업) 선발을 상반기에 모두 끝내고 6개월의 인큐베이팅 기간을 거쳤다”면서 “비즈니스 매칭의 경우 컴업 행사장에서만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이미 지난 8월부터 온라인을 통해 지속해 세계 투자자와 스타트어빙 연결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올해 컴업의 핵심 키워드는 ‘글로벌’이다. 컴업 행사에서 가장 강조된 국가인 사우디와 UAE를 비롯해 미국, 프랑스, 스위스, 일본, 베트남 등 35개국 700여명이 참여한다. 해외 스타트업 비중이 절반 이상(약 60%)을 차지하며, 약 100개의 해외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커뮤니티 존’을 별도로 신설했다.

이영 장관은 “컴업 2023이 새로운 혁신과 미래를 전망하고 전 세계 스타트업이 교류하는 플랫폼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전 세계 스타트업의 역할과 지위 강화에 중소벤처기업부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컴업 측은 행사장에 컨퍼런스, 오픈이노베이션, 컴업스타즈, 부대행사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컨퍼런스’ 세션인 퓨처토크는 ‘꿈 많은 그대 정말 창업할텐가?’, ‘글로벌 진출, 그 오해와 진실’ 등 스타트업의 성장 단계별 주제로 구성했다. 상반기 가장 주목받는 뮤지션이며 라이프스타일 플랫폼 ‘신드롬즈’를 창업한 지올팍을 시작으로 20여개 주제 70여명의 연사가 참여해 사흘간 진행된다.

행사 둘째날을 오픈이노베이션 데이로 지정하고 엔비디아, 다쏘시스템, 현대자동차, 네이버클라우드 등 20여개의 글로벌 기업이 참여한다. 스타트업과 협업 성공사례 발표와 협업 모델 발굴 등이 주제다. 스타트업과 상생을 목표로 한 오픈 이노베이션 개념 탄생 20주년을 기념한다.

평균 7.4 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혁신 스타트업 ‘컴업스타즈’의 부스와 IR 피칭 무대를 준비했다. 국내외 벤처캐피탈(VC)과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등 160개 이상의 벤처캐피탈과의 비즈매칭을 진행한다.

박재욱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의장은 “컴업 2023은 세상을 움직이는 스타트업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며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가 활발하게 교류하며 실질적인 비즈니스와 네트워크 기회를 창출하는 기회를 마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컴업 행사는 오는 10일까지 사흘간 열린다.  행사는 현장 접수로 참여할 수 있으며, 컴업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도 생중계로 볼 수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