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 3분기 매출 920억·영업익 292억원…AI·클라우드로 매출 구조 다변화

한글과컴퓨터(대표 변성준·김연수, 이하 한컴)는 3분기 별도기준 누적 매출액 920억5700만원, 영업이익 292억8600만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각각 0.9%, 9.2% 감소한 실적이다.

올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929억3900만원, 영업이익은 322억5700만원이다.

한컴은 3분기 웹부문을 포함한 클라우드 부문 매출 비중이 14.8%를 달성하는 등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사업이 안정적으로 가시화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는 PC 설치형이 아닌 사업군에서 처음으로 매출 비중이 10% 이상 발생한 사례다.

기업(B2B)와 정부기관(B2G) 고객들의 디지털 전환이 늘며 ‘한컴독스’, ‘웹 기안기’ 등을 비롯해 업무용 SaaS에 대한 수요가 커진 영향으로 회사측은 풀이했다. 한컴은 그간 AI·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기업으로의 전환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 왔다.

더욱이 인공지능(AI) 사업에서 성과가 빠르게 나타나고 있다. 첫 AI 서비스인 ‘한컴독스 AI’의 비공개 베타테스트(CBT)를 오는 27일까지 완료하고 내년 정식 서비스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올 연말에는 AI를 적용한 ‘한컴오피스’를 선보이는 등 한컴만의 독자적인 AI 사업화를 지속할 계획이다.

한컴은 법제처와 ‘디지털 플랫폼 정부 구현’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공공분야의 한컴 AI 적용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 30년 이상 축적한 한글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난 7일부터 세종, 서울, 광주, 부산 등에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고객 세미나도 진행하고 있다.

‘데이터 플랫폼으로써의 한글’과 ‘AI 기술을 활용한 공공 업무 효율성’을 주제로 한 세미나에서 한컴은 자체 AI 기술과 다양한 거대언어모델(LLM)을 활용하고, 도메인에 특화된 자체 개발 소형언어모델(sLLM)을 적용해 공공 행정 업무 처리를 효율적으로 개선하는 방안을 소개했다.

이 자리에서는 공공 데이터를 활용한 한컴의 지능형 자동화(Intelligent Automation) 기술을 시연하며 업무 효율성을 끌어올리는 한컴의 AI를 선보였다.

한컴의 AI 플랫폼을 활용해 기업은 저마다 보유한 다양한 형식의 전자문서를 손쉽게 데이터화하고, AI에 학습시키며 누적된 문서 데이터를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자산으로 자치있게 이용할 수 있다. 더 나아가 내년부터 한컴은 서식형 한글 문서 편집 서비스를 일반 사용자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무료화해 국민 편의성을 대폭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연결 종속사인 한컴라이프케어도 차세대 고성능 경량 공기호흡기 개발 주관사로 선정된 만큼 하반기에도 개인용 소방·안전장비 사업군에서 시장 선도 입지를 강화하고, 방산 분야의 성장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예정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