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싹-모니터랩, 지능형 홈네트워크 보안 사업 맞손

한싹이 모니터랩과 손잡고 홈네트워크 보안 시장 진출을 본격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공동주택의 홈네트워크 시스템 보안 취약성으로 인한 해킹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상황서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겠다는 게 양사의 설명이다.

정부도 지난 7월 세대별 망분리를 의무화하고 논리적 망분리를 구현할 수 있는 신기술들을 반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주택 건설 사업계획 승인을 신청하는 건설사는 개정 시점부터 홈네트워크 시스템 설치 시 이를 의무적으로 준수해야 한다.

한싹과 모니터랩은 이러한 법규정을 사업에 적극 반영해 ▲지능형 홈네트워크 보안 솔루션 기술 협력 ▲공동주택 보안 시장 진입과 확대를 위한 공동 영업 및 마케팅 ▲상호간 기술지원 서비스 제공에 합의하고 신규시장에 대한 경쟁우위를 확보하는데 상호협력키로 했다.

이주도 한싹 대표(사진 왼쪽)와 이광후 모니터랩 대표가 홈네트워크 보안 사업 전략적 업무협약식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싹)

한싹의 망간자료전송 솔루션과 모니터랩의 웹방화벽 솔루션을 패키지로 제공하면서 전략적으로 사업을 확대하는 게 양사의 계획이다.

한싹 망간자료전송 솔루션은 분리된 단지서버와 각 세대망 간에 데이터 전송 시 통신 구간 암호화 처리와 위·변조 방지로 데이터 유출 및 탈취를 막아 안전한 통신 채널을 형성한다. 홈네트워크 서비스 및 운영에 필요한 통신만 허용하고 다른 세대로의 접속을 차단해 망분리 환경을 구현한다.

모니터랩 웹방화벽 솔루션은 단지서버 내 인터넷망과 연결된 웹서버로 유입되는 위협요소를 실시간 탐지하고 대응한다. 웹서버 전방에 프록시로 배치돼 모든 트래픽을 검사하고, 웹 애플리케이션과 응용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 취약점을 이용한 공격 및 비정상적인 접근을 탐지한다.

이광후 모니터랩 대표는 “하나의 플랫폼으로 모든 홈 디바이스 제어가 가능한 스마트홈 시대에 안전한 보안은 필수요소가 됐다”며 “한싹과의 업무협약을 계기로 국내 웹방화벽 시장의 선두 자리를 굳건히 지켜가겠다” 전했다.

이주도 한싹 대표는 “앞으로도 홈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보유한 다양한 보안업체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공동주택 시장을 빠르게 선점하여 유의미한 매출 실적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