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소형상품 전담 ‘안성 MP허브’ 가동

CJ대한통운은 경기도 안성에 소형 상품을 전문으로 하는 ‘MP허브터미널’을 가동한다고 12일 밝혔다.

MP허브터미널은 소형 상품 자동 분류시스템 MP(Multi Point)를 도입한 곳으로 이천에 이어 두 번째로 설립됐다. 이번 안성 MP허브터미널 총면적은 1만2000제곱미터(약 3600평)으로 하루 2000만개 소형 상품 처리가 가능하다.

MP는 지역별로 소형 상품을 분류하는 자동화 설비로 CJ대한통운이 지난 2019년 처음으로 도입했다. 회사의 소형 상품 물량은 전체의 75%를 차지한다.

회사는 높은 효율성이 MP허브터미널의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서브터미널에 설치된 MP가 목적지가 같은 지역의 소형 상품을 행낭 단위(20~25개)로 묶어 MP허브터미널로 보낸 후, 분류 작업을 거쳐 최종 배송 지역의 서브터미널로 보내는 방식이다. 이전에는 소형 상품 20개를 처리하기 위해 일일이 개별로 상차, 발송, 재분류했다면, MP허브터미널에서는 이를 한 번에 처리 가능하다. 또 소형 상품 외 다른 규격 상품만 직접 상하차에 처리 속도를 높일 수 이 ㅆ다고 설명했다.

최우석 CJ대한통운 O-NE본부장은 “CJ대한통운이 업계 최초로 도입한 MP는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소형 상품의 작업 생산성을 혁신적으로 끌어올린 시스템”이라고 설명하며 “선제적이고 과감한 투자를 통해 ‘초격차 물류’ 인프라를 구축하고 시장 선도 기업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