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어때, 상반기 영업이익 182억원 기록

여기어때는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180억원, 매출은 1570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 영업이익은 80% 가량 성장했다. 여기어때는 올해 영업이익 500억원을 목표로 한다고 설명했다.

여기어때의 상반기 실적은 플랫폼 사업으로부터 나왔다. 해외 여행을 포함한 신규 사업 안착과 국내 여행 부문 성장이 뒷받침 했다는 회사의 설명이다.

해외여행 포함 신규 매출은 5.1배 늘었다. 단거리, 중거리 여행지에 집중한 아웃바운드 전략이 주요했다는 자평이다. 이용자가 가장 많은 여행지는 일본, 베트남, 필리핀, 태국 순으로, 일본 경우 5~6월 거래액이 사업 초기인 전년 동기 대비 930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국내 여행 부문 거래액은 같은 기간 13% 늘었다. 중소형 호텔과 함께 호텔과 리조트 부문 수요도 꾸준히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프리미엄 숙소를 큐레이션한 블랙도 내세웠다. 또 항공권, 렌터카 등 모빌리티 상품을 공급하며 교차 판매를 유도했고, 파티룸이나 스튜디오를 빌려주는 공간대여 등 신규 사업도 순항 중이라고 밝혔다.여기어때 관계자는 “물가 상승 등 위기 요인에도 불구하고, 트렌드에 맞는 상품 개발,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업 등으로 꾸준한 수요를 창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명훈 여기어때 대표는 “폭발하는 여행 소비를 예상해 국내는 물론, 해외를 아우르는 플랫폼으로 발전하며 선제적 대응을 한 게 건강한 성장을 가능케 한 힘”이라며 “플랫폼 본질에 집중해 서비스를 확장해 ‘성장하는 유니콘’이자 ‘지속가능한 유니콘’으로서의 여기어때를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