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트웨이브, 업스테이지와 손잡고 프라이빗 LLM 구축

커넥트웨이브는 11일 국내 이커머스 업계 최초로 프라이빗 거대언어모델(LLM) ‘다나와GPT’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회사는 지난 8일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 위치한 커넥트웨이브 대회의실에서 AI 스타트업 업스테이지와 커넥트웨이브 프라이빗 LLM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이 자리에는 이건수 커넥트웨이브 대표집행임원과 김성훈 업스테이지 대표, 양사 주요 경영진이 참석했다.

프라이빗 LLM은 기업 내부 데이터를 학습한 언어모델이다. 커넥트웨이브 측은 프라이빗 LLM이 정보 유출이 없고 보안, 저작권 이슈에서 자유로우며 경량화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환각현상 부작용이 없다고 강조했다.

커넥트웨이브는 자사 데이터 커머스 플랫폼 다나와와 에누리가 한국어 기반 쇼핑 상품 데이터 14억개를 확보하고 있어, 업스테이지 모델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가 가능한 프라이빗 LLM을 공동 개발하고 내재화한다는 계획이다. 소비자는 프라이빗 LLM이 지원하는 기능을 통해 원하는 상품을 찾거나 추천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쇼핑몰 제작 솔루션 메이크샵에도 프라이빗 LLM이 적용될 예정이다. 메이크샵 기반 쇼핑몰 데이터를 학습시키면, 배송조회부터 문의사항, 반품 상담 등이 자동화될 수 있다. 또 메이크샵  쇼핑몰마다 AI 추천 엔진 탑재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업스테이지의 김성훈 대표는 “LLM의 우수성은 결국 데이터의 양과 질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나와 에누리가 갖고 있는 엄청난 규모의, 그것도 한국어로 정제돼 있는 이커머스 데이터가 업스테이지의 프라이빗 LLM 모델과 만나 학습하게 된다면, 그 어떤 이커머스 플랫폼에서도 갖추지 못한 AI 서비스 기능을 경험해보실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커넥트웨이브의 이건수 대표집행임원은 “업스테이지와 업계 최초로 프라이빗 LLM 구축하게 되면서 커넥트웨이브는 국내 이커머스 업계에 또 하나의 혁신적인 이정표를 남기게 됐다”라며 “프라이빗 LLM이 주도하게 될 또 한 번의 엄청난 이커머스의 변혁 속에서, 커넥트웨이브는 소비자들은 물론, 제휴사 및 고객들로부터 차세대 이커머스 플랫폼 선두 주자로 굳건히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