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기술, 카카오에 재해복구 강화한 VDI 솔루션 제공

나무기술은 카카오에 대규모의 재해복구 기능을 강화한 하이퍼컨버지드 인프라(HCI) 기반 가상 데스크탑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2일 밝혔다.

나무기술은 카카오에 자사 가상 데스크탑 인프라스트럭처(VDI) 통합관리 솔루션인 ‘NCC’를 구축해 모니터링과 단일 로그인 기능을 통해 사용 편리성과 보안성을 높였다.

나무기술에 따르면, 카카오는 미션 크리티컬한 업무 시스템을 HCI 기반의 관리 및 운영을 위한 단일 인터페이스의 재해복구(DR) 환경으로 이중화해 가상머신(VM) 운영의 효율성을 높였다. 데이터를 직원의 PC가 아닌 중앙의 서버에서 관리할 수 있어 갑작스런 재해나 재난으로부터 중요한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는 게 나무기술의 설명이다.

남궁영 나무기술 상무는 “카카오는 중요한 업무 시스템을 DR 기반으로 구축, VDI 사용자에 대한 업무 연속성을 보장하면서 재해나 물리적 장애가 발생하는 상황에도 중단 없는 업무 시스템을 구현했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