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러빈(AppLovin), 파트너 성장 지원하는 AI 업데이트 발표

앱디스커버리 AI 성능 강화…참여도 높은 잠재고객 발견 이끌어

모바일 마케팅 선도 기업 앱러빈(AppLovin)이 자사의 모바일 사용자 확보 플랫폼인 앱디스커버리(AppDiscovery)를 AI로 강화했다고 8일 밝혔다. 이제 앱러빈의 파트너는 앱디스커버리의 액슨(AXON) 엔진으로 더 큰 규모의 캠페인을 빠르고 정확도 높게 실행해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앱디스커버리는 마케팅 캠페인을 자동화해 광고비 대비 매출액(ROAS) 목표에 맞게 캠페인을 작성, 관리 및 최적화하는 앱러빈의 고가치 사용자 획득 솔루션이다. 이번 AI 기술 업데이트를 통해 앱 마케터는 ▲자동화 기능 강화 ▲향상된 정확도 ▲캠페인 효과 개선 ▲유연한 캠페인 운영 ▲글로벌 확장 등의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앱디스커버리의 AI에 기반한 자동화 기능은 위치, 디바이스, 앱 등 다양한 요소를 고려해 성과 목표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광고 비용을 보다 정확하게 배분해서 투자한다. 수동 최적화 및 캠페인 필터링이 필요하지 않아 규모에 상관없이 모든 광고주가 해당 기능을 활용해서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광고주는 여러 캠페인 유형을 실행하여 서로 다르지만 상호 보완적인 리텐션(유지율) 및 ROAS 곡선을 가진 사용자를 확보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특정 목표를 달성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캠페인을 파악하고 참여도가 높은 새로운 잠재고객을 발견할 수 있다.

강화된 AI로 인해 캠페인 학습 기간이 짧아져 학습에 필요한 광고 비용 역시 크게 절감된다. 광고주는 고급 캠페인 유형을 즉시 실행할 수 있으므로 목표에 더 빠르게 도달할 수 있다. 또한 소규모 시장을 넘어 높은 가치를 가진 글로벌 사용자를 유치할 수 있어 글로벌 캠페인을 통해 대규모 광고 효과를 달성할 수 있다. 앱 성장을 위해 고민하는 마케터가 목표를 달성하면서 대규모 캠페인을 진행할 수 있게 하려는 의도다.

이딜 카날(Idil Canal) 앱러빈 애드테크 솔루션 담당 제너럴 매니저는 “궁극적으로 더 좋은 결과를 얻는 것이다”라며 “AI 기술에 투자해 시스템을 개선하면 광고 품질이 향상되어 광고주와 소비자에게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이는 결국 전환율을 높여 광고 투자 수익률을 높이고 비즈니스를 가속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강조했다.

피크 게임스의 마케팅 디렉터 칸 살리 야랑구멜리오글루(Can Salih Yarangümelioğlu)는 “앱디스커버리의 AI 발전 덕분에 ROAS 캠페인이 크게 성장했다”고 말했다.

아담 포로기(Adam Foroughi) 앱러빈 CEO는 “광고주들은 자동화를 통해 더 많은 혜택을 누리고 있으며, 훨씬 더 큰 규모로 ROAS를 개선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향후 파트너들이 더 많은 기회와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