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2분기 매출 1969억원 ‘껑충’…적자폭 줄여

11번가가 2분기 매출은 40% 가까이 늘리고 영업손실 규모는 40% 가량 줄이는 등 긍정적인 실적을 내놨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된 SK스퀘어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11번가의 2023년 2분기 매출은 196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9% 증가했다. 같은 시기 영업손실은 2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3억원 감소, 직전 분기 대비 51억원 줄였다. 당기순손실은 261억원으로 전년 대비 49.3% 가량 줄였다.

11번가 안정은 사장은 “지난 6월 오픈마켓 사업의 월간 손익분기점 달성과 함께 2분기 전년 대비 대폭 개선된 영업실적을 기록했다”며, “상반기 구축한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바탕으로, 하반기에는 고객들이 더 자주 찾고 다시 쓰게 되는 쇼핑 플랫폼, 새로운 11번가로의 외형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1번가의 익일 배송 서비스 슈팅배송은 지난 2분기부터 본격적인 프로모션을 시작, 직전 분기 대비 순방문자(UV)가 두 배 이상 늘어났다. 회사 측은 지난 5월 중순부터 7월 말까지, ▲코카-콜라 ▲CJ제일제당 ▲LG생활건강을 비롯해 켈로그, 애경, 동원, 대상, 농심, 매일유업 등 고객 충성도 높은 인기 브랜드 9곳과 함께 ‘팅받네’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또 2분기 평균 UV 기준 매일 83만명이 슈팅배송을 이용했으며, 누적 200만명 이상이 슈팅배송 상품을 구매했다고 덧붙였다. 이 중 슈팅배송을 처음 구매한 신규 고객은 32만명 수준이다.

11번가 박현수 CBO는 “슈팅배송은 현재 익일 배송이 가능한 모든 상품군에서 약 2400여 브랜드, 4만여 개(SKU)에 달하는 상품을 판매 중으로, 이미 빠른 배송 수요가 있는 대부분의 상품을 확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11번가 슈팅배송의 지향점은 11번가 고객들이 빠른 배송을 필요로 하는 상품들을 엄선해 다음날 받아볼 수 있게 하는 것이며, 고객 구매 빅데이터 분석으로 해당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상품들로 계속해서 확장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버티컬 서비스 또한 계획에 따라 순항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11번가는 지난 2월 신선식품 전문 서비스 신선밥상, 명품 전문관 우아럭스, 중고·리퍼 서비스 리퍼블리 등 신규 버티컬 서비스를 계속해 출시해왔다. 11번가 관계자는 “연말까지 판매자 수와 판매 상품 수를 늘리고 이용자 경험을 증진하는 것이 목표”라며 “판매자나 브랜드로부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11번가는 오픈마켓 사업의 수익성 확보를 기반으로, 리테일 사업의 성장을 위한 투자를 이어가면서 사업확대와 동시에 수익률 관리에 중점을 둔 운영 기조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그와 동시에 11번가의 상품 및 가격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판매자들을 위한 지원 정책들을 강화하고 온라인 최저가 상품을 고객에게 노출하기 위한 AI 기반의 시스템 개선 작업을 진행 중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