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토즈-위메이드, ‘미르의전설2·3’ 라이선스 독점 계약…5000억원 규모

액토즈소프트(대표 구오하이빈, 액토즈)는 위메이드(대표 장현국) 자회사 전기아이피와 ‘미르의 전설 2·3’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한국 온라인게임 중 중화권 최고 흥행작으로 꼽히는 미르의전설 라이선스와 수익분배를 두고 액토즈와 위메이드 양사 의견을 엇갈리며 충돌했으나, 이번 계약으로 다시 협업하게 됐다.

계약은 중국(홍콩, 마카오, 대만 제외) 지역에서 ‘미르의 전설 2·3’ 제반 라이선스 사업에 대한 독점권 계약으로, 계약 기간은 5년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액토즈소프트는 중국에서 ‘미르의 전설’ 게임 및 IP 관련 개발권, 운영권, 개편권, 수권 권리 및 단속권 등과 관련된 모든 독점권을 보유하게 된다. 액토즈소프트는 강력한 중국 사업 확장 능력 및 시장 홍보 능력 등을 기반으로 미르 IP를 중국 시장에서 더욱 성장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기아이피는 계약 기간 동안 액토즈소프트가 지불하는 연간 1000억원을 받게 된다. 총 5000억원 규모다. 미르의전설 2·3의 현지 인기를 가늠할 수 있는 척도다.

액토즈소프트는 이번 협력을 통해 ‘미르의 전설’ 공동 저작권자들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구조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또, 향후 중국 지역에서 미르 IP 사업을 보다 본격적으로 전개할 수 있는 초석을 다졌으며, 독점 라이선스를 이용해 시너지 효과 및 수익 극대화를 기대하고 있다.

구오하이빈 액토즈소프트 대표는 “이번 계약은 ‘미르의 전설’ 공동 저작권자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향후 진행될 미르 IP 사업을 위한 첫걸음”이라며 “양사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미르 IP를 보호하고, 수익 극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메이드와 액토즈소프트가 협력을 통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다시 커지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 위메이드의 게임들을 선보이며 보다 큰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