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투닷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 B2B로 확대”

포티투닷이 삼성화재와 손잡고, 모빌리티뮤지엄 방문객 대상의 자율주행 셔틀을 운영한다고 1일 밝혔다. 지금까지 서울 상암, 청계천 일대에서 시민 대상으로 주력해 온 서비스를 B2B 시장으로도 확장하는 개념이다. 포티투닷 측은 “자율주행 등 자사의 다양한 기술과 솔루션을 하나의 프로젝트로 연결해 차별화된 서비스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겠다는 목표”라고 새 서비스 개시의 의의를 밝혔다.

모빌리티뮤지엄 자율주행 셔틀은 포티투닷의 자율주행 통합 플랫폼 탭(TAP!)을 통해 호출, 탑승하면 된다. 8인승 차량으로 안전 요원을 제외한 최대 7명이 탈 수 있다. 모빌리티뮤지엄 야외공원 내 자율주행 셔틀 탑승장에서 출발하며 트랙 순환 형태로 약 5분 간격으로 운행된다. 차량에 탑재된 카메라 12대와 레이더 6대가 실시간으로 주변으로 인식하며 스스로 달린다.

포티투닷은 모빌리티뮤지엄 자율주행 셔틀을 시작으로 서비스를 B2B 시장으로도 확장한다. 임직원 출퇴근을 비롯한 사업장 내 모든 이동에 대응하는 등 차별화된 모빌리티 서비스를 지속 개발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나아가 자율주행 기술과 플랫폼(TAP!), 플릿 운영 및 관제(FMS 등)까지 하나의 상품으로 제공하는 서비스 개념 상품으로, 완성형 패키지 형태의 솔루션 및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창현 포티투닷 대표는 “이번 B2B 시장 진출을 계기로 일반 시민 대상 서비스에 이어 기업이 필요로 하는 목적 기반 차량과 포티투닷만의 자율주행 기술 및 서비스로 승객 접점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이를 기반으로 스마트 모빌리티 환경을 조성하고 국내외 시장에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