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캣, ‘광고영상 1분 이내 제작’ 챗GPT 도입 서비스 출시

상품페이지 주소(URL)만 넣으면 AI가 광고 소재를 제작하는 서비스 ‘브이캣’이 챗지피티(Chat GPT)를 도입한 신규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브이캣은 생성 AI 도입으로 영상 제작뿐 아니라 광고 기획 영역까지 자동화한다. 신규 서비스에서 챗지피티는 이용자가 입력한 상품페이지를 분석해 마케팅에 적합한 제품의 특징을 도출한다. 챗지피티는 이를 바탕으로 광고 콘셉트를 구상하고, 광고 문구를 생성하는 등의 기획을 대신한다.

이용자는 상품페이지 주소만 넣으면 1분 만에 AI가 완성한 영상을 확인할 수 있다. 영상을 여러 개 제작할 경우 버튼 클릭 한 번으로 추가 제작이 가능하다.

브이캣은 출시 1년 만에 10만 건 이상의 광고 소재를 제작했다. 고객사로는 네이버, G마켓, SSG, 쿠팡, 롯데온, 카페24 등을 대거 확보하며 제품성을 입증했다. 이들은 브이캣으로 제작한 영상과 이미지를 자사몰, 제품 광고, 소셜미디어 플랫폼 등에 활용 중이다.

정범진 브이캣 대표는 “광고 소재 제작에서 AI는 이미 인력 자원의 생산성을 압도하기 시작했다”며 “브이캣 도입 1년 차인 국내 최대 유통사는 수천 개의 제품 대표 이미지를 영상으로 변경한 후 제품 클릭률과 구매율 등이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브이캣 도입 2개월 만에 이미지 배너 2만 개를 제작한 글로벌 쇼핑 플랫폼을 언급하며 “이 고객사의 경우 곧 한 달 제작 수를 최대 5만 개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브이캣은 긴 방송 영상의 주요 장면을 숏폼 영상으로 재생산하고자 하는 홈쇼핑 고객사를 연이어 확보했다. CJ온스타일, 롯데홈쇼핑, 현대홈쇼핑, 신세계라이브쇼핑 등의 대형 홈쇼핑 사들이 브이캣을 통해 숏폼 영상 대량 제작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