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메이저리그 공식 라이선스 ‘MLB 9이닝스 라이벌’ 출시

컴투스(대표 이주환)는 신작 야구 게임 ‘MLB 9이닝스 라이벌’을 정식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신작 ‘MLB 9이닝스 라이벌’은 컴투스의 20여년 야구 게임 제작 노하우와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한 글로벌 야구 게임 타이틀이다. MLB 공식 라이선스를 기반으로 30개 구단의 모든 구장 및 선수들을 생동감 넘치는 그래픽과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구현하며, 완전히 새로운 야구 게임의 재미를 즐길 수 있다.

회사는 한 차원 높은 생생함을 만들어 내는 AI 업스케일링과 얼굴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구현해 주는 페이셜 AR 등 최신 기술을 게임 엔진에 적용했다. 이를 통해 투수가 던지는 공의 구질이나 회전 방향, 타격에 따른 타자의 모션과 표정 등을 실제 선수들의 움직임처럼 구현했다.

주요 콘텐츠는 메이저리그 시즌 일정과 동일하게 즐기는 ‘리그 모드’, 글로벌 유저와 실시간으로 승부를 겨루는 ‘라이브 매치’, 직접 플레이하는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랭킹 슬러거’ 등 총 7가지다.

‘리그 모드’의 경우 자동으로 플레이하는 ‘빠른 진행’, 중요한 승부 시점만 유저가 직접 플레이하는 ‘하이라이트’, 처음부터 끝까지 모든 투타를 유저가 직접 즐기는 ‘풀 플레이’ 등 원하는 방식에 따라 자유로운 플레이타임 설정이 가능하다. 세로뷰와 가로뷰 인터페이스를 모두 지원해, 타석에서의 승부에 집중하거나 야구장 전체를 보며 현장감 넘치는 게임을 즐기는 등 상황과 스타일에 따라 다채롭게 플레이가 가능하도록 했다.

‘MLB 9이닝스 라이벌’은 모바일 MLB 야구 게임 최초로 리플레이 시스템을 갖춘 게임이다. 보는 재미까지 더했다. 투수와 타자로 플레이하며 느끼는 승부의 쾌감을 해당 장면에 맞춘 최적화된 리플레이를 통해 생동감을 한층 더 깊게 느낄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한지훈 컴투스 게임사업부문장은 “압도적 생동감과 대결의 재미를 갖춘 ‘MLB 9이닝스 라이벌’을 통해 글로벌 야구 게임 팬들이 새로운 모습의 메이저리그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며 “차별화된 게임성으로 ‘MLB 9이닝스’ 시리즈와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컴투스는 ‘MLB 9이닝스 라이벌’의 글로벌 출시를 기념해 접속만 해도 하이라이트 모델인 ‘프레디 프리먼’과 ‘잰더 보가츠’ 또는 S등급의 라이브 카드 중 하나를 제공하는 등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커뮤니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