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듀테크 기업 북아이피스, 시리즈A 58억원 투자 유치

디지털 교재 플랫폼 쏠북(SOLVOOK)’을 운영하는 북아이피스(대표 윤미선)는 58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6일 밝혔다.

북아이피스는 KB인베스트먼트, 프라이머사제파트너스, SL인베스트먼트,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서울경제진흥원(SBA) 등으로부터 58억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2021년 3월 시드라운드 프라이머, 프라이머사제파트너스 3.5억원, 2022년 4월 프리A 라운드 KB인베스트먼트, 비하이인베스트먼트, 소풍벤처스 13억원 및 팁스 지원금을 합쳐 약 80억원의 누적투자를 유치했다.

쏠북은 저작권의 사각지대에 있던 교과서와 참고서, 학원강사가 직접 제작한 수업자료 등 교재의 합법적 활용이 가능하도록 돕는 솔루션이다. 학원, 에듀테크 등 교육 기업은 물론 개인 강사도 교재 저작권 걱정없이 수업하고, 직접 만든 자료 등 2차 저작물도 다른 강사나 학생들에게 합법적으로 판매할 수 있다. YBM, NE능률, 지학사, 다락원, 천재교육, 개념원리, 쎄듀, 미래엔, 금성출판사 등의 주요 교육 출판사의 출판교재 저작권 라이선싱 중개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쏠북을 통해 1500여종의 출판 교재와 8800여종의 부교재를 이용할 수 있다. 영어 교재의 경우 전국 학원강사와 관계자 1만명이 쏠북에서 직접 저작권 라이선스를 구매해 사용하고 있다.

북아이피스는 저작권 라이선싱과 라이선싱을 통해 만들어진 부교재의 이용과 거래를 더욱 원활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쏠북 플랫폼의 고도화를 위한 투자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2차 저작물인 부교재를 쉽게 만들 수 있는 쏠북 스튜디오의 기능을 개선하고, 학습 교재 마켓을 활성화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AI를 활용한 콘텐츠 유사성 분석 연구 개발과 국가 표준 식별 체계 UCI 연동 및 국가교육과정 기반의 분류 체계도 함께 추진한다. 이를 위한 개발자 충원 등 인재유치에도 힘쓸 예정이다.

이번 라운드 공동 리드 투자사로 참여한 프라이머사제파트너스의 이기하 대표는 “재가공이 많이 일어나는 교재 시장에서 라이선싱은 필수라는 인식이 조금씩 확대되고 있다”며 “빠르게 확대되고 있는 디지털 교재 수요를 저작권 문제없이 충족해줄 수 있는 플랫폼은 쏠북이 유일하기 때문에 후속 투자를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신규 투자한 블루포인트파트너스 김유정 투자팀장은 “교재 무단 이용으로 중고생 교재 콘텐츠 시장이 수 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지만 실제 형성된 시장 규모가 50억원 수준에 그쳐 있다”라며 “쏠북은 교재 콘텐츠를 합법적, 합리적 이용이 가능한 국내 유일한 플랫폼으로 이미 여러 출판사들이 저작권을 통한 수익 창출을 이뤄내고 있다”라고 투자이유를 밝혔다.

북아이피스 윤미선 대표는 “올 한 해 창작자의 저작물에 대한 권리에 대한 사회적인 논의와 정부차원의 관심이 지속되고 있다”라며 “상대적으로 사각지대인 교재 저작권의 합법적 활용 통로를 확대하기 위해 쏠북의 고도화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E6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