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클라우드, ‘General OCR’ 출시…국제 챌린지서 1위 성능 입증

문서, 간판, 표지판, 포스터 등 모든 이미지 내 글자 판독
준지도학습 기술 적용해 데이터 라벨링 작업 없이 문자 인식 성능 제고

엔에이치엔클라우드(공동대표 백도민, 김동훈, NHN클라우드)는 모든 종류의 이미지 내 글자를 판독할 수 있는 신규 클라우드 상품 ‘General OCR(범용 광학식 문자판독 기술, 범용 OCR)’ 서비스가 국제 챌린지 리더보드 상위권에 들며 성능을 입증했다고 13일 밝혔다.

NHN클라우드가 자체 개발한 범용 OCR은 일반 문서를 비롯해 간판, 교통 표지판 등 일상 속 모든 종류의 이미지의 글자를 판독해 디지털화할 수 있는 서비스다. 사업자등록증 등 규격화된 문서는 물론 기사, 책, 포스터, 간판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글자를 판독해 별도 수기 작업 없이 디지털 형태로 보관 및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데이터 라벨링이 없는 이미지도 문자 인식 모델의 학습데이터로 사용할 수 있는 ‘준지도학습(Semi Supervised Learning)’ 기술이 적용돼, 많은 공수가 소요되는 데이터 라벨링 작업 없이 순수 이미지 수집만으로 문자 인식 모델의 성능을 높일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범용 OCR 기술에 적용된 알고리즘 2종은 컴퓨터비전 국제 학회 ECCV의 챌린지 “Out of Vocabulary(OOV – 사전 밖 어휘)”의 “Cropped Word Text Recognition(잘린 단어 텍스트 인식)” 부문에서 리더보드 상위권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두 알고리즘에는 각기 다른 최적 OCR 모델 구조로 구축됐으며 1위 알고리즘에는 준지도학습 기술이 적용돼 있다.

해당 챌린지는 지원자가 제출한 OCR 알고리즘이 30만장의 테스트 데이터 이미지 속에 있는 사전적 단어와 고유명사와 같은 비사전적 텍스트를 정확히 판독한 비율이 높을수록 높은 순위가 매겨지는 OCR 대회다. 전세계의 컴퓨터 비전 전문 조직들이 참여했으며 22년 챌린지가 종료된 이후에도 리더보드가 활성화되어 있어 다수 조직에서 알고리즘을 후속 제출해 순위가 실시간으로 변동되고 있다. 그 가운데 NHN클라우드가 후속 제출한 범용 OCR 알고리즘은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높은 판독률을 기록하며 당당히 리더보드 1위와 3위에 이름을 올렸다.

NHN클라우드는 이번 서비스 출시로 ▲범용 OCR, ▲Document OCR(문서 OCR), ▲Vehicle Plate OCR(자동차번호판 OCR) 라인업을 갖추며 다양한 산업군에 종사하는 고객사에 적합한 맞춤형 OCR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범용 OCR 알고리즘을 개발한 김연규 NHN 클라우드 컴퓨터비전1팀 선임은 “3년 이상 쌓아온 OCR 기술 역량을 이번 범용 OCR모델 구조에 녹여냈으며, 내부 성능 벤치마크에 이어 글로벌 챌린지 리더보드를 통해서 모델 구조의 우수성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뛰어난 OCR 기술력을 바탕으로 향후 여권, 필기체, 표 등도 인식할 수 있는 OCR 서비스도 개발 및 출시해 ‘일상 속 AI로 편의를 제공한다’는 NHN클라우드 AI사업의 모토를 지속 실현하는 데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