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소프트, SaaS형 오픈프레임으로 글로벌 시장 겨냥

티맥스소프트가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형태의 ‘오픈프레임’으로 글로벌 클라우드 사업을 키우기로 했다.

티맥스소프트는 최근 ‘2023년 글로벌 SaaS 육성 프로젝트(GSIP)’ 지원과제 수행기업으로 선정되며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협업해 메인프레임 현대화 솔루션인 오픈프레임의 SaaS화를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GSIP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국산 SaaS의 해외 진출을 촉진하기 위해 시행하는 사업이다. AWS, 마이크로소프트(MS) 등 4개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중소·중견 SW 기업의 글로벌 SaaS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한다.

티맥스소프트는 AWS와 협력해 다양한 SaaS 기술 요건과 국제화·현지화를 충족하는 서비스형 오픈프레임을 오는 10월 말까지 개발하기로 했다. 이후 11월 말까지 마케팅 및 제품 판매를 진행해 과제 수행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클라우드 환경에서 메인프레임 현대화 진행 시 일부 제한적인 기능만 제공하던 기존 다른 제품의 한계점을 타파한 SaaS를 선보이겠다는 게 회사의 계획이다.

메인프레임은 세계 각국의 기업들이 이용하는 대표적인 레거시 시스템이다. 팬데믹 이후 디지털 중심 사회로 급변하고, 메인프레임 주요 생산기업 중 하나인 후지쯔가 사업 중단을 예고하며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대상이 됐다.

티맥스소프트는 메인프레임 내 자산, 앱 등을 클라우드에 최적화하는 등 다양한 현대화 기법을 지원한다. 시스템 현대화 시 필수적인 작업인 메인프레임 자산, 앱 등의 분석과 전환을 자동화 방식으로 제공하는 신규 통합 분석 플랫폼의 SaaS화를 통해 사업 다각화를 이룰 예정이다.

이형배 티맥스소프트 대표는 ”세계 클라우드 시장은 SaaS 확산의 탄력을 받아 또 다른 성장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며 ”앞으로 AWS와 협업 범위를 확대해 고객 맞춤형 SaaS를 위한 신규 서비스를 준비하고, 의미 있는 글로벌 성공 레퍼런스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