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형 데이터에서도 민감정보 탐지”…파수, FDR 2.2 출시

파수는 인공지능(AI)를 기반으로 비정형 데이터 내 민감정보를 탐지하고 마스킹 처리할 수 있는 ‘파수 데이터 레이더(Fasoo Data Radar·FDR) 2.2’를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FDR은 다양한 저장소의 문서를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내용과 맥락을 바탕으로 자동 분류하는 솔루션이다. 개인정보와 같은 민감정보를 식별할 뿐만 아니라 해당 문서를 암호화하고 격리·삭제 처리해준다. 일정 기간 후 권한을 회수하거나 파기할 수 있는 후처리 기능도 제공해 개인정보 관리가 용이하다.

파수는 이번 업데이트로 파수 데이터 레이더와 AI기반의 ‘파수 AiR(Fasoo AI Radar)’와의 연동을 지원한다. 이미지나 텍스트 문서 등 비정형 파일에 포함된 개인정보 검출 및 마스킹이 가능하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이다.

파수 AiR는 AI 기반의 자연어 처리(NLP) 기술과 광학식 문자판독장치(OCR) 기술, 파수 자체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머신러닝 평가지표(F1 Score) 93.1%를 기록하는 등 높은 개인정보 검출 정확도를  자랑한다. 트랜스포머 기술 기반의 언어 모델을 적용해 복잡한 문장에서도 맥락을 파악해 이름이나 주민등록번호, 주소, 은행 계좌, 카드번호 등 다양한 유형의 개인정보를 검출하고 마스킹할 수 있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기존의 패턴 매칭 기반 솔루션은 비정형 데이터 관리에서 한계가 있었다”며 “새로운 FDR 제품은 뛰어난 정확도의 자체 AI 기술을 적용해 다양한 데이터 내의 개인정보를 통제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