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신, 모바일식권 월 거래액 120억원 돌파…하반기 상장 추진

월간 손익분기점(BEP) 달성…하반기 흑자 전망

푸드테크 기업 식신(대표 안병익)은 모바일식권 ‘식신e식권’이 지난 5월 한 달간 거래액 120억원을 돌파하며 업계 1위를 달성함과 동시에 최초로 월간 손익분기점(BEP)을 넘었다고 27일 밝혔다.

식신은 2015년 서비스 출시 이후 햇수로 9년째 운영 중인 ‘식신e식권’이 자사 맛집정보 서비스 데이터와 로컬 영업 노하우, 제휴를 통한 공격적인 마케팅 등을 통해 급격히 성장했다는 설명이다. 현재 삼성엔지니어링, 삼성메디슨, 포스코건설, SSG닷컴(쓱닷컴) 등 880개 기업이 식신e식권 서비스를 사용하며, 하루 23만명이 사용하는 서비스로 거듭났다.

회사에 따르면 식신e식권은 5월 업계 최초로 월간 손익분기점(BEP)를 넘었다. 한번 도입하면 지속적인 매출이 유지되는 서비스 특성상 올 하반기도 흑자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식신e식권의 5월 거래액은 약 120억원으로 경쟁사들보다 압도적으로 높은 금액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식신e식권의 올해 총 거래액은 1800억원을 바라보고 있다.

식신e식권의 일 사용자 23만명 기준으로 연간 약 6348만건의 종이 영수증이 디지털로 전환돼 매년 약 110여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가 있다. 식대의 사용과 정산이 모두 시스템으로 이루어지므로 오남용을 방지하고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식신은 관련 업계에서는 최초로 코스닥 상장에도 나선다. 우리나라 기업 직장인 약 1900만명의 중식대 시장 규모만 30조원에 이르고, 이 중 절반인 15조원 정도는 회사가 식대를 지원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회사 측은 모바일 식권 시장이 성장 잠재력이 큰 플랫폼 산업이라고 보고 있다. 기업 맞춤 요구에 따라 모듈형으로 설계한 시스템과 보안을 위한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AI 오프라인 결제 등 기술력을 공인받겠다는 계획이다. 식신은 미래에셋증권을 주관사로 선정해 올해 내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이미 프랑스의 에덴레드(edenred)와 소덱소(sodexo) 같은 전자식권 서비스 기업의 성공 사례가 있다. 대표적으로 프랑스의 전자식권 서비스 기업인 에덴레드는 46개국에서 5000만명의 임직원과 20만개의 가맹점을 보유하고 있다. 2022년 에덴레드의 전체 거래 규모는 38억 유로(5조4106억원), 총 매출은 2억 유로(2847억원)를 넘어섰다. 소덱소는 전자식권을 비롯한 푸드 케이터링 서비스를 제공하며 성장하고 있다. 식신e식권은 해외 기업을 모델로 삼아 1조 이상 가치의 기업으로 성장하겠다는 포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