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집, 인테리어 문제 시 ‘시공책임보장’ 도입

오늘의집이 플랫폼 내 인테리어 시공 공사 중 하자가 생겼거나 지연 피해를 봤을 때 보상하는 서비스를 도입한다. 보상 비용에 대한 부담은 오늘의집이 진다.

오늘의집은 오는 30일부터 ‘오늘의집 시공책임보장’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오늘의집 시공책임보장은 오늘의집이 중개한 인테리어 시공업체가 소비자의 가정에서 시공 중 공사 하자가 발생하거나, 공사 기일이 계약보다 지연될 때 오늘의집 부담으로 해당 문제를 해결하는 제도다.

기존 인테리어 리모델링 시장이 인테리어 업체와 소비자 사이에서 이뤄져 공사에서 하자나 지연이 발생하면 소비자는 민사 소송 등으로 피해를 보상 받아야 했다. 오늘의집은 책임보장 서비스로 이용자의 불편을 사전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시공 과정에서 하자나 지연이 발생하면 오늘의집 전담 고객만족팀이 분쟁을 중재한다. 만약 인테리어업체가 공사를 제대로 마무리할 능력이 부족하다고 판단되면, 오늘의집이 지정 협력사를 통해 시공 및 사후관리(AS)를 진행한다. 시공 지연이 발생할 경우, 숙박비와 짐 보관료를 포함해 하루 최대 20만원까지 현금 보상을 제공한다고 오늘의집 측은 설명했다. 

책임보장 업체는 오늘의집 상담신청 서비스를 통해 소개 받을 수 있다. 책임보장 뱃지로 참여업체를 구분한다. 오늘의집은 시공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책임보장 업체를 우선 노출하며, 본인이 원하는 인테리어 공사 범위를 입력하면 적절한 업체와 바로 연결되는 ‘간편상담’ 기능도 책임보장 업체에게만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책임보장 대상이 아닌 업체의 경우 “오늘의집에서 책임보장하지 않는 업체”라는 경고문을  표시한다. 책임보장 서비스는 주거공간 종합시공을 우선으로 제공하며, 주거공간 개별시공과 상업공간 시공에 대해서도 순차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 책임보장 업체와 이용자 간 모든 계약에 표준계약서를 도입한다. 오늘의집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실내건축·창호공사 표준계약서’를 기반으로 인테리어 업체의 책임을 규정, 이용자 보호를 위한 조항을 담은 전자계약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김경훈 오늘의집 O2O 사업본부 본부장은 “시공책임보장은 불완전시공하자보수 미이행 등 인테리어 시공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피해로부터 고객을 보호하기 위해 온라인 시공중개업계 최초로 도입한 제도라며 “골치 아픈 인테리어 시공 과정에서 고객이 안심하고 최고의 경험을 얻을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