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개발자가 울었다’ 난리 난 마비노기 판타지 파티

넥슨(한국대표 이정헌)이 지난 17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한 마비노기 19주년 판타지 파티 쇼케이스는 기자가 난생 처음 접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수천명의 열혈 게이머가 모인 현장에서 게임 개발자가 울었다. 발표가 끝난 뒤 기자실에 들러서 또 울었다. 감격의 눈물이었다.

민경훈 디렉터<사진>는 쇼케이스 현장에서 19주년 마비노기가 천지 개벽할 업데이트를 발표한 뒤 눈물을 보였고, 감정에 복받쳐 잠시 말을 끊기도 했다. 현장에선 ‘갓경훈’ 함성이 연신 터졌고, 생중계 채팅창엔 ‘민경훈은 신이다’라는 글로 도배됐다.

마비노기 19주년 판타지 파티 현장

이날 쇼케이스는 4년 만에 오프라인에서 열린 마비노기 행사다. 최동민 콘텐츠 리더가 다양한 마비노기 콘텐츠 업데이트와 개선 소식을 알리면서 현장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잠시 뜸을 들였다가 마지막 깜짝 발표를 이어갔다. 최신 언리얼엔진5로 교체 소식이다. ‘마비노기 이터너티’ 프로젝트를 처음 소개했다.

그동안 마비노기가 오래된 엔진 한계에 갇혀 있었다면, 이제는 최신 기술을 받아들여 환골탈태 수준의 변화가 가능하다. 물론 마비노기만의 감성을 유지하는 것이 최우선 목표다. 장기간 프로젝트로 당장 눈에 띄는 변화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온오프라인 게이머들은 환호성으로 화답했다.

YouTube video

19살 마비노기, 환골탈태 앞둬

민 디렉터는 “지난 3월부터 첫 걸음을 시작했다. 엔진교체가 쉬운 여정은 아니”라며 “긴 시간의 추억을 새로운 엔진 환경에 맞게 새롭게 제작해야 되기에 1~2년만으로는 어려운 작업”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서 “콘텐츠를 덜어내는 작업이 필요할 수 있다. 필요한 결정”이라며 “모든 구성원들이 염원했던 꿈이었고, 밀레시안(마비노기 게이머 애칭)에서 꾸준하게 보낸 사랑 때문에 큰 결단을 내렸다”고 힘줘 말했다.

넥슨에 따르면 마비노기 이터너티는 따스한 파스텔톤 그래픽 등 원작의 매력을 극대화한 비주얼과 비교적 낮은 접근성을 그대로 재현하면서도 몰입감 있는 콘텐츠를 구현하기 위해 장기간 작업에 착수했다. 예를 들어 직접 배를 만들어 낚시하거나, 잠수를 하고 비행정을 타는 등 기존에 없던 재미를 줄 계획이다. 물론 차세대 마비노기를 위한 그래픽 품질 개선도 적용한다.

민 디렉터는 “진정한 판타지 라이프의 확장”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서 그는 “아직 시작하는 단계라 보여드릴 수 있는 게 많지 않아, 긴 여정으로 함께 고민하면서 만들어가겠다”며 “휴식이 될 수 있는 게임으로 20년 30년 영속적인 서비스로 거듭날 것”이라고 공언했다.

마비노기 19주년 판타지 파티 현장

넥슨은 하반기 중 마비노기 홈페이지에 별도 공간을 열어 이터너티 프로젝트 현황을 지속 공유할 계획이다. 민 디렉터는 발표 중간에 눈물을 보이며 “(제가) 너무 사랑하는 게임이기도 하고, 밀레시안 여러분들이 게임이 아닌 인생으로 보시고 자랑으로 생각하실 수 있게 추억으로 만들어드리는 게 감격스러웠다”고 말했다. 생중계 채팅창엔 ‘이제 2년 동안 야근해야 하니 눈물나지’라고 우스갯소리가 올라오는 등 시종일관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마비노기 19주년 판타지 파티 현장

‘업계 맏형’ 저력 엿본 현장

마비노기 판타지 현장을 둘러본 감상은 ‘밀레시안이라면 게임을 더 좋아할 수밖에 없겠구나’라는 생각이 퍼뜩 들었다. 배경음악(BGM)으로 유명한 마비노기를 현장에서 귀로도 즐길 수 있게 다양한 악기 편성과 함께 밴드를 여럿 초청했다. 게임 내 인형사를 본뜬 마리오네트 공연도 더했다. 밀레시안들은 행사장 안을 자유롭게 움직이다 편한 곳에 자리를 잡아 음악을 듣는 등 마비노기 게임 속과 비슷한 상황을 연출했다.

행사장 한편에는 공식 일러스트 21종과 이용자 축전 작품을 전시해 눈길을 끌었다. 체험 이벤트에는 아르바이트 콘셉트의 다양한 즐길 거리와 보상을 내세워 밀레시안의 발길을 붙잡았다.

마비노기 19주년 판타지 파티 현장

마비노기 2차 창작물 장터도 열렸다. 1000원대 뱃지부터 수만원대 의복 등 다양한 물품이 마련됐다. 일부 품목은 정오가 되기도 전에 매진됐다.

이런 행사를 매년 연다면 ‘마비노기를 즐길 만 하겠구나’라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대형 컨벤션홀을 빌려 다양한 프로그램과 푸짐한 보상을 마련하는 등 그만큼 게임에 재투자하는 것이 눈으로 보이는 까닭이다. 게이머들도 지갑을 여는 것이 아깝지 않을 듯하다.

게이머에게도 개발자에게도 선물 같은 행사다. 민경훈 디렉터의 사례처럼 오히려 사내 인력들이 더 힘을 받아 게임 개발에 매진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 최동민 콘텐츠 리더도 연신 감격한 표정을 지었다. 그야말로 선순환 효과다. 업계 최장수 게임을 여럿 거느린 넥슨의 저력을 재확인하는 자리였다.

마비노기 19주년 판타지 파티에서 업데이트를 발표하는 넥슨 최동민 콘텐츠 리더 (사진=넥슨)

이 정도는 준비해야 업데이트

넥슨은 마비노기에 7~9월 연이어 업데이트를 적용한다. 달콤커피와 컬래버레이션(제휴)과 여름 프리시즌 사전 예약 이벤트 소식을 전하며 관심을 집중시켰다.

▲7월 업데이트는 초보자 정착 지원이 핵심이다. 생활 콘텐츠인 ‘아르바이트’를 전면 개편한다. 아르바이트는 대표적인 파밍(재화 획득) 수단이자 마비노기 정체성인 판타지 라이프를 체감할 수 있는 중요한 콘텐츠다. 보상부터 편의성, 신규 기능 추가 등 다각도의 개편이 이뤄진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신규 기능 ‘파에아의 풍요’ 효과도 추가된다. 서버 내 아르바이트 수행 횟수가 일정치에 도달하면 해당 서버 전체에 발동되는 버프(능력치 강화) 효과로, 아르바이트 보상 증가 효과를 체감할 수 있다. ‘블로니의 성장지원’과 메인스트림(중심 이야기)을 통한 성장 동선도 재차 개선한다.

메인스트림엔 모든 종류의 퀘스트 사용자환경(UI)의 가독성 향상과 퀘스트 파악을 돕는 설명 영역을 추가한다. 성장 과정 중 직면하는 고난도 전투 미션(G3 결전, G8 레드 드래곤, G9 마지막을 향한 전투 등)과 미니게임(드라마 시즌2 해도를 아십니까, G25 역행의 수레바퀴 등) 난이도를 대폭 조정해 원활한 성장을 돕는다.

마비노기 19주년 판타지 파티 현장

▲8월 업데이트 핵심은 신규 아르카나 ‘알케믹 스팅어’, ‘다크 메이지’다. 아르카나는 캐릭터 재능 시스템이라고 보면 된다. ‘알케믹 스팅어’는 궁술에 전투 연금술 재능을 조합한 원거리 딜러(공격형 캐릭터)다. 별도 조준없이 적을 공격할 수 있다. 빠른 속도로 다양한 공격을 구사할 수 있다. ‘다크 메이지’는 여름 업데이트에 새롭게 등장한 인물 ‘로완’에게서 발현한 아르카나다. 마법 재능에 체인 슬래시 재능이 조합됐다. 역시 강력한 공격 마법을 갖췄다.

‘인챈트(강화)’ 시스템에도 대대적인 변화가 이뤄진다. 실패 패널티를 장비가 아닌 ‘인챈트 스크롤‘만으로 한정할 수 있는 모드를 추가한다. 밀레시안의 의견을 수렴해 특별 개조 전환 기능을 도입하고, 반복 개조 편의성 향상을 위한 개조 UI도 적용한다. 또 ‘푸른 개조석’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기존 능력치 증가 효과에 더해 보너스 대미지를 추가한다.

▲9월 업데이트는 ’연대기 미션’ 추가와 무기군 보완이 주를 이룬다. 연대기 미션은 메인스트림 플레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는 던전으로, 보스 스렝과 전투를 통해 ‘켈틱’ 무기와 ‘보호의 개조석’을 획득할 수 있다. 켈틱 무기는 세공 1랭크가 적용된 상태로 제공, 주재능을 결정하는 길잡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규 켈틱 무기가 공개되자, 현장 분위기가 대번에 달아올랐다.

게이머가 원하는 재능으로 꾸준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무기군 보완도 이뤄진다. 켈틱 무기에 활, 랜스, 양손검이, ‘페러시우스’ 무기에 14종의 신규 무기를 추가한다. 상위 무기군인 ‘나이트브링어’ 성능을 상향하고, 한손둔기를 추가한다. 주요 던전들의 유효 보상 획득(드랍)률도 증가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 클라우드 네이티브 보안과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6월 27일 개최 – 사전등록 중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