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로 라이브 대본 쓴다…네이버 ‘AI 큐시트 헬퍼’ 서비스 출시

네이버가 초대규모 언어모델 ‘하이퍼클로바’를 기반으로 라이브 대본을 작성하는 서비스를 공개했다.

네이버는 1일 하이퍼클로바 기술을 기반으로 한 큐시트 자동 생성 솔루션 ‘AI 큐시트 헬퍼’ 서비스를 베타 오픈했다고 밝혔다.

AI 큐시트 헬퍼는 네이버 쇼핑라이브 큐시트 초안을 상품 특성에 맞게 자동으로 작성해주는 서비스다. AI가 블록, 스마트스토어로부터 추출, 요약한 상품군에 따른 장점, 고객 리뷰 등 제품 핵심 정보를 판매자에게 제공하거나 사용자가 직접 입력하면, 이를 기반으로 하이퍼클로바 기술이 활용돼 전문 쇼호스트나 인플루언서의 화법이나 문체로 대본 초안을 생성한다. AI 큐시트 헬퍼는 각 판매자의 네이버 쇼핑라이브 관리툴 페이지에서 이용 가능하다.

네이버는 판매자가 큐시트 초안을 바탕으로 라이브 대본을 효율적으로 작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판매자들은 키워드를 추가 입력해 큐시트 초안을 재생성할 수 있다.

향후 네이버는 AI 큐시트 헬퍼로 쇼핑라이브에서 판매자들이 더 쉽게 라이브를 준비하고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비즈 솔루션 기획 허지애 리더는 “라이브 커머스에 대해 막막함을 느끼거나, 준비 시간이 부족하여 어려움을 겪는 중∙소규모 판매자들이 많다.”며 “판매할 상품에 대해 1분 안에 자동으로 대본 초안을 생성하는 ‘AI 큐시트 헬퍼’는 소상공인들의 라이브 준비를 효율화하며 비즈니스 생산성 향상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초대규모 AI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솔루션으로 중소상공인의 비즈니스를 지원하고 있다. 대표적인 솔루션으로는 스마트스토어의 고객 문의를 분석∙요약해 ‘자주 묻는 질문(FAQ)’을 판매자에게 추천하는 ‘클로바 라이브챗’, 타깃 고객에게 스토어의 소식과 혜택을 자동으로 알려 마케팅 효율을 높이는 ‘클로바 메시지마케팅’이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