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칼스탠다드, ‘2023년 AI 의료시스템 디지털전환 사업’ 주관기관 선정

의료영상플랫폼기업 메디칼스탠다드(대표 이승묵, 컨소시엄 주관기관)는 SK C&C, 뉴로핏,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김천의료원, 안동의료원 등과 구성한 컨소시엄이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2023년 AI기반 의료시스템 디지털 전환 지원사업’ 사업주체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 소관의 이 사업은 공공의료기관 대상으로 디지털 혁신기술기반의 의료·건강관리 솔루션과 서비스의 도입 및 활용을 지원해 지역간 의료격차의 해소와 공공 의료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목적으로 한다. 이를 위해 선정된 콘소시엄은 2년간 최대 3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메디칼스탠다드 컨소시엄은 ‘지방의료원 특화 뇌질환 AI 솔루션의 고도화 개발 및 서비스 실증’이라는 과제를 수행한다.

참여 공공의료기관인 경상북도 소재 김천의료원과 안동의료원에서 메디칼스탠다드의 의료영상처리시스템(PACS)과의 강결합 연동을 통해 SK C&C의 AI 뇌출혈 영상 의료 솔루션 ‘메디컬인사이트 플러스 뇌출혈(Medical Insight+ Brain Hemorrhage)’과 뉴로핏의 MRI 영상 기반 뇌 신경퇴화 분석 AI 솔루션인 ‘아쿠아(AQUA)’의 고도화 및 실증 과업을 수행하게 된다.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는 주관기관의 PACS 플랫폼과 AI 데이터의 연동관련 개발뿐만 아니라 과제성과를 바탕으로 지방의료원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는 역할도 담당하게 된다.

이승묵 메디칼스탠다드 대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의료진 수급과 시스템 낙후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 공공의료기관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지역간 의료격차를 해소하는 한편, AI의료기기에 대한 수요를 촉진하여 디지털헬스 시장의 발전에 기여할 계획”이라며 향후 과제성과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정용구 김천의료원 원장은 “의료AI의 활용으로 시간을 다투는 뇌졸중 환자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고 고령화로 인해 큰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치매환자에 대한 조기진단 및 예방력을 강화함으로써 공공의료기관으로서 의료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