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주얼 테크 솔루션 기업 포바이포가 고화질 영상을 시청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 ‘키컷플레이(KEYCUT Play)’를 LG 스마트TV 콘텐츠 스토어에 탑재했다고 18일 밝혔다.

포바이포는 지난 해 9월부터 4K 이상 화질을 구현하는 모든 삼성 스마트TV에 이미 키컷플레이 앱을 기본 탑재해왔다. 인터넷이 연결되는 스마트 TV 국내 보급률이 90%를 넘어섰고 국내 TV 시장 내 LG전자와 삼성전자의 점유율이 압도적인만큼 국내 TV 시청 세대 대부분이 키컷플레이를 만나 볼 수 있게 된 셈이다.

해당 앱에는 화질 개선 작업을 마친 드라마 ‘성균관 스캔들’(제작 래몽래인)이 기본 탑재되어 있다. 기존 성균관 스캔들과 비교해보면 화질 개선 효과를 확인할 수 있다.

윤준호 포바이포 대표는 “TV를 통해 영상 콘텐츠를 소비하는 시간, 사용자가 늘어날수록 초고화질 영상에 대한 소비자 요구도 자연스럽게 늘어날 것”이라며 “글로벌 최대 TV제조사 두 곳 모두에 자체 앱을 탑재함으로써 향후 빠르게 성장할 초고화질 영상 관련 비즈니스 환경을 선제적으로 조성했다는데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키컷플레이 앱은 2019년 이후 출시된 4K 이상 LG 스마트 TV(웹OS 4.5 이후 버전 가능) 내 ‘앱스(Apps)’ 탭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첫 댓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