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맵모빌리티 1분기 매출 606억원 전년 대비 67%↑…사업 전반 성장세

티맵모빌리티가 1분기 연결기준 매출 약 606억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67% 성장했다고 15일 밝혔다. 손실폭도 줄였다. 사업 전반이 고르게 성장하면서 이뤄낸 성과라는 설명이다.

티맵모빌리티의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606억4100만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했다. 또 당기순손실은 162억9000만원을 기록해 분기손익률이 같은 기간 25%포인트 개선됐다.

회사는 매출 상승의 원인으로 티맵모빌리티와 투자회사의 고른 성장세를 꼽았다.

티맵 버티컬 서비스 중에서는 대리운전과 발렛 사업 성장이 돋보였다는 설명이다. 대리운전은 자회사 로지소프트와의 양방향 콜 공유 시스템 개시 이후 운행완료율이 크게 개선기사 가입자 수가 큰 폭으로 증가했다. 발렛 사업은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300개 이상의 스토어를 마련하고 이달 말까지 200개 개소를 목표로 디지털화를 진행하고 있다.

티맵모빌리티 측은 차량 인포테인먼트 서비스인 TMAP AUTO는 글로벌 OEM 브랜드와 협업을 확대, 계속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국내에서는 현대·기아차수입차 브랜드 중에서는 볼보(Volvo), 메르세데스 벤츠(Mercedes-Benz), BMW 등 18곳과 협업 중이다.

또 화물·공항버스 등 투자회사 성장세도 매출에 크게 기여했다고 전했다 물류 운송 주선사 YLP는 물류 시장 디지털화로 운임 불투명성을 개선하며 파트너사를 빠르게 확보했다. 또 공항버스는 공항 이용객 급증과 맞물려 매출이 작년 동기 대비 95.4배 늘었다로지소프트 역시 TMAP 플랫폼과의 시너지를 통해 기존 콜대리-TMAP대리 처리율이 양방향으로 개선되면서 성장을 이어나갔다.

1분기 분기순손실은 16290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21% 감소했다. 티맵모빌리티 측은 인원 확충으로 인한 인건복리비매출 확대에 따른 매출원가 및 사업 수수료 증가 등 영업비용이 늘어난 상황에서도 이익개선에 대한 지속적인 노력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이병관 경영관리 담당은본체 및 투자회사의 모든 사업 부문에서 빠르게 성장하는 동시에 수익성 개선을 위한 노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자율주행전기차, MaaS 등 미래 모빌리티 기술에 대한 경쟁력도 지속적으로 강화해 모빌리티 신사업의 혁신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