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머스BN] 네이버vs무신사, 패션시장에서 맞붙는다

네이버와 무신사 양사의 패션시장 내 경쟁이 활발해지는 모습이 포착되고 있습니다. 배송 부터, 전문관 설립, 리셀까지. 지난해 초 손자회사 크림과 무신사 간 맞붙었던 정품 가품 논쟁은 이제 양사의 패션 사업 전면으로 확대됐습니다. 네이버와 무신사의 경쟁은 어쩌면 지금부터일지도 모릅니다.

검색+멤버십의 네이버 VS 브랜드 패션의 성지 무신사

네이버와 무신사의 강점은 명확합니다. 네이버는 검색 플랫폼으로의 이점과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이 맞물려 쇼핑을 활성화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네이버가 밝힌 플러스 멤버십 회원수는 약 800만명입니다. 최근에는 구체적인 수치를 밝히지는 않았지만 네이버 관계자는 “수치가 계속 우상향하고 있으며 대학생 등을 상대로 한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student’ 또한 계속해 가입자 수가 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스튜던트는 지난해 9월 네이버가 대학생들을 상대로 마련한 멤버십입니다.

지금까지 패션은 네이버가 약한 분야 중 하나였는데요. 네이버는 지난해 11월 버티컬 패션 쇼핑 플랫폼 ‘패션타운’을 출시해 패션에서의 플랫폼 입지를 다시 다지고자 했습니다. 브랜드, 백화점, 아울렛, 소호, 디자이너 패션 등 지금까지 패션 윈도로 있던 카테고리를 한 곳에 모은 셈입니다. 다만 아직 업계에서는 네이버의 패션 시장 진입에 대해 크게 우려하고 있지 않습니다. 한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에 입점한 패션 브랜드는 대부분 자사 플랫폼에도 입점해있으며 입점 상품이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무신사는 브랜드 패션의 성지입니다. 2000년대 초반 커뮤니티로 시작해 패션 브랜드라고 하면 꼭 입점해야 할 플랫폼으로 성장했죠. 별도의 광고 상품 없이 수수료만 받는 무신사는 지난해 기준 매출 7000억원을 돌파하며 브랜드 패션의 선두 주자다운 면모를 내비췄습니다.

이 가운데, 네이버와 무신사가 각자 가지고 있는 서비스를 강화합니다. 배송, 리셀 등 기존 역량을 동원해 패션 카테고리 성장에 나섭니다.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