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로스핏, 애널리틱스 연계한 프로젝트 협업툴 출시

마케팅 분석 솔루션 그로스핏이 자사 애널리틱스와 프로젝트 관리 기능을 결합한 협업툴 ‘그로스핏(GrowthFit)’을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그로스핏은 구글과의 협력으로 자체 애널리틱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용자에게 소비자 홈페이지 유입 경로, 검색어, 결제 등 15가지 이상의 데이터를 분석한 리포트를 제공한다. 차트별 요약 코멘트와 필터 태그 표시 기능은 웹서비스 운영 및 마케팅에 대한 흐름을 쉽게 파악하도록 해 의사결정을 돕는다.

그로스핏 협업툴은 ▲프로젝트 진행 상황 공유 ▲팀원 간 업무 공유 및 성과 분석 ▲팀 일정 관리 ▲메모장, 아이디어 보드 등을 갖춘 개인 공간 ▲메시지 등으로 구성했다. 본 기능들을 자체 애널리틱스에 연동해놓았다.

이를 통해 그로스핏을 활용하는 이용자들은 고객 유입, 활동, 구매 전환 등의 데이터와 분석 인사이트를 실시간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프로젝트 관계자 간 협업과 커뮤니케이션을 지원한다. 웹서비스 전반의 운영과 디지털 마케팅 효율화를 꾀하는 툴이라고 그로스핏 측은 설명했다.

송창열 그로스핏 대표는 “세계적으로 디지털 노마드, 프로젝트 중심 문화가 확산되며 협업툴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며 “마케팅 캠페인 분석 및 운영부터 프로젝트 협업까지 업무 일원화를 도와줘 기업의 효율성을 향상시켜 줄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