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리바바클라우드, 대규모 AI 모델 ‘통이치엔원’ 발표

알리바바클라우드는 인공지능(AI) 기반 최신 대규모 언어 모델인 ‘통이치엔원(Tongyi Qianwen)’을 발표했다. 회사는 통이치엔원을 다양한 사업에 통합해 사용자 경험을 개선하고, 개발자에게 제공해 맞춤형 AI 기능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11일 알리바바클라우드에 따르면 통이치엔원은 알리바바 생태계 내 모든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에 통합돼 기업 커뮤니케이션, 지능형 음성 비서, 전자상거래, 정보 검색·탐색,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분야의 사용자 경험 강화에 투입된다.

영어와 중국어를 우선 지원하며 알리바바 디지털 협업 업무 공간이자 앱  개발 플랫폼인 딩톡(DingTalk)과 IoT 지원 스마트홈 가전을 제공하는 티몰 지니(Tmall Genie)에 먼저 적용될 예정이다.

통이치엔원을 적용한 딩톡은 직장 내 커뮤니케이션을 효율적으로 개선하도록 설계됐다. 예를 들어, 회의록을 요약하거나 회의 간 대화를 텍스트로 변환할 수 있다. 메일을 작성하고, 간단한 프롬프트를 통해 비즈니스 제안서나 프로모션 캠페인 플랜의 초안을 작성할 수도 있다. 사용자는 종이에 적힌 초안을 사진으로 찍어 즉각적으로 딩톡의 미니 앱을 만들 수도 있다.

알리바바클라우드는 기업 고객이 더 많은 AI 기반 혁신의 혜택을 누리도록, 클라우드에서 통이치엔원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하고 고객이 맞춤형 대규모 언어 모델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통이치엔원은 현재 중국의 일반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베타 테스트가 진행되고 있다.

이 밖에도 알리바바클라우드는 ECS(Elastic Compute Service)와 OSS(Object Storage Service) 등 주요 클라우드 제품에 보다 저렴한 비용 옵션을 제공하기 위해 신규 ECS 인스턴스, OSS-RC(OSS-Reserved Capacity), OSS-ARC(Oss-Anywhere Reserved Capacity) 등도 발표했다.

다니엘 장(Daniel Zhang) 알리바바 그룹 회장 겸 최고경영자는 “우리는 생성AI와 클라우드 컴퓨팅이 주도하는 기술적 전환점을 맞이했다”며 “기업과 개발자가 더 많은 인사이트를 발굴하고, 성장을 위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모색하며, 사회를 위한 더 많은 첨단 제품과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컴퓨팅과 AI 서비스를 더 포괄적이고 접근하기 쉽게 만드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