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음료 캠페인 74%가 동영상 광고…메조미디어 조사

디지털 광고 현황 및 전망을 담은 ‘2023 업종 분석 리포트’ 발행

CJ ENM의 디지털 마케팅 솔루션 자회사 메조미디어(대표 김승현)가 주요 업종별 디지털 광고 현황과 전망을 담은 ‘2023 업종 분석 리포트’를 발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발행된 업종 분석 리포트는 ▲이커머스 ▲화장품 ▲식음료 ▲모바일 게임 ▲건강기능식품 ▲보험 등 6개 업종의 시장, 소비자, 매체, 트렌드 분석을 담고 있다. 2023년 2월 서울·경기 및 5대 광역시에 거주하는 만 15세부터 49세 사이의 남녀를 대상으로 업종별 소비자 구매 행태와 미디어 이용 행태를 조사한 온라인 설문 결과를 포함하고 있어 마케팅 인사이트도 얻을 수 있다.

주요 6개 업종의 2022년 디지털 광고비는 전년동기 대비 약 2.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디지털 광고를 가장 많이 집행한 분야는 이커머스 업종으로 약 4207억원의 광고비를 지출했다. 이어 화장품 업종(약 3040억원), 식음료 업종(약 2683억원)이 뒤를 이었다. 이 같은 결과는 각 업종마다 해외 직구, 남성 뷰티와 컨셔스 뷰티(친환경 화장품 소비), 제로 음료와 비건 트렌드 등의 신흥 시장의 성장이 광고비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했다.

또 주요 6개 업종에서 가장 많이 사용한 디지털 광고 유형은 ‘디스플레이(DA) 광고’와 ‘동영상 광고’로 조사됐다. 식음료 업종은 전체 캠페인의 74%가 동영상 광고로 집행됐다. 음료 특성상 오프라인 구매가 주로 이뤄지기 때문에 온라인상에서 인지도를 증대하기 위한 목적으로 활용됐다. 이커머스와 화장품 업종은 전체 캠페인의 50% 이상이 DA 광고로 집행됐다. 시각적 요소가 중요한 만큼 인지와 전환이 빠르게 일어나는 DA 광고를 선호한 것이며, PC보다는 모바일 광고에 예산이 집중됐다.

한편, 소비자들이 온라인에서 정보를 찾을 때 이용하는 플랫폼이 업종별로 상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커머스와 화장품, 식음료 업종의 경우 소비자들은 주로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정보를 얻는다고 응답했다. 보험과 건강기능식품 업종은 ‘포털 사이트’에서 주로 정보를 획득한다고 답했다. 모바일 게임 업종은 유튜브가 가장 높았는데, 10대 이용자 응답률이 54%에 달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