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익일배송 보장 ‘내일 꼭! 오네’ 서비스 4월 출시

CJ대한통운이 내일 도착보장 서비스 ‘내일 꼭! 오네’를 오는 4월 출시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서비스 지역은 도서산간 지역을 제외한 전국이다.

내일 꼭오네는 판매자와 별도의 서비스 계약을 통해 오늘 주문된 상품을 내일까지 고객에게 확실하게 배송해주는 서비스다만일 익일배송이 이뤄지지 않으면 CJ대한통운은 판매자에게 우선 보상을 제공한다.

CJ대한통운은 판매자 운영 상황에 따른 맞춤형 모델을 적용해 다양한 판매자들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내일 도착 상품 주문 마감시간은 달라진다.

판매자가 물류 전과정을 요청할 경우, CJ대한통운의 풀필먼트센터에서 오늘 자정까지 주문된 상품들에 대해 상품보관, 재고관리, 포장 등의 작업을 진행한 후 전국 택배 인프라를 통해 고객에게 다음날 배송한다. 반면 판매자가 배송과정만 맡긴다면, 판매자와 협의한 시간에 맞춰 판매자측에 대형 운송차량을 보내거나 집화기사가 방문하여 상품을 수거해 오는 형태로 운영한다. 이 상품들은 새벽시간 동안 택배 허브터미널과 서브터미널을 통해 전국 각지로 이동하여 다음날 고객에게 전달된다.

CJ대한통운은 오픈마켓 입점 이커머스 판매자와 일반 택배서비스를 이용하는 판매자가 내일 꼭오네’로 사업 경쟁력을 대폭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구매자들의 내일 배송 경험이 확대될 때 판매자는 충성도 높은 구매자들을 확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선제적으로 도입한 첨단 물류기술이 내일 배송 보장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CJ대한통운은 구매자 주문정보에 맞춰 작업을 수행하는 물류로봇과 디지털트윈(Digital Twin)으로 물류 병목현상을 파악할 수 있는 풀필먼트센터를 운영 중이다. 또 전국 택배 터미널에 화물 자동분류기초고속 첨단 스캐너 등 다양한 자동화 기술을 적용했다.

CJ대한통운은 4월부터 이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물류 인프라와 시스템 점검에 만전을 기하고 첨단기술 도입도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안재호 CJ대한통운 이커머스본부장은 “내일 도착보장 서비스를 통해 이커머스 시장을 활성화함과 동시에 판매자와는 사업적 동반성장을 이루고 구매자에겐 차별화된 배송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고객 눈높이에 맞춘 서비스를 지속 개발하고 이커머스 물류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