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포인트도 결국은 상장철회

‘엑셀러레이터 1호’ 기업공개(IPO)로 주목받았던 액셀러레이터 ‘블루포인트파트너스’가 결국 상장을 철회한다. 블루포인트는 17일 금융감독원에 상장 철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KOSDAQ) 상장 절차를 중단한다고 공시했다.

상장철회와 관련해 블루포인트 측은 “시장여건 및 공모일정 등 제반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금번 공모를 철회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지난 3일 금융감독원이 블루포인트 측에 증권신고서를 정정하라는 요구를 했는데, 예정된 시일 내 제출이 어렵다는 현실적 판단이 상장 철회의 바탕이 됐다.

국내 액셀러레이터 중에서는 처음으로 상장을 시도하던 블루포인트는 지난해 10월 한국거래소의 예비심사를 통과하고올해 1분기 내 상장을 목표로 기업공개를 추진해 왔다. 상장 재추진은 경기 침체와 실리콘밸리은행(SVB) 파산 사태 등 국내외 여건이 급격히 악화한 만큼, 적절한 시점에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용관 블루포인트 대표는 이번 철회 공시와 관련 “IPO 과정에서 많은 투자 관계자로부터 블루포인트의 비전과 펀더멘털에 대해 긍정적 평가와 공감을 얻은 것은 큰 수확”이라며 “일각에서 제기하는 유동비율과 투자자산 평가 우려와 관련해서는 문제가 없음을 확실히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동비율은 일부 전환상환우선주의 부채 인식과 자기자본(본계정) 투자 집행의 현금흐름이 마이너스로 잡혀 다소 낮게 보일수 있지만, 전략적으로 관리되고 있다”며 “투자자산 평가는 시장의 수요와 공급에 따라 결정되는 데 더해, 신뢰도 높은 전문 기관을 통해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블루포인트는 초기 스타트업을 투자·발굴하는 액셀러레이터다. 펀드 중심의 벤처 투자 공식에서 벗어나 자기자본을 적극 운용하는 새로운 투자 방식을 운영해왔다. 영업수익(매출)은 2021년 385억원, 2022년 3분기 251억원,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각각 241억원, 124억원에 달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E6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