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 “AI 기반 서비스로 세계 공급망 혁신 기여할 것”

SAP가 인공지능을 활용해 세계 공급망 혁신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또한 세계 탄소 배출을 줄이는 데 기여해 지속가능한 산업 현장을 만든다는 목표로 다양한 솔루션을 한국에 보다 널리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SAP코리아는 30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SAP가 추진하는 디지털 공급망 혁신과 지속가능성에 대한 인사이트를 전하는 자리다.

토마스 자우에레시그(Thomas Saueressig) SAP 제품 엔지니어링 총괄은 “SAP는 고객들이 빠른 속도로 디지털 전환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변화하는 공급망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회복 탄력성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SAP는 최근 출시한 ‘그로우 위드 SAP(GROW with SAP)’와 ‘SAP 데이터스피어(SAP DataSphere)’를 바탕으로 중소기업을 비롯한 다양한 규모의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그로우 위드 SAP는 클라우드 환경에 전사적자원관리(ERP) 솔루션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S/4HANA 클라우드 퍼블릭 에디션과 글로벌 전문가 커뮤니티, 무료 학습 리소스를 제공해 4주 내로 고객이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SAP는 해당 서비스에 탑재한 임베디드 AI 자동화 기능으로 고객이 빠르게 결과를 도출할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향후에는 챗GPT 등 생성AI 기술도 적용할 방침으로 구체적인 윤곽은 5월 공개할 예정이다.

폴 메리엇 SAP 아태지역 회장이 30일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사업 방향과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사진=SAP)

또한 데이터 스피어는 SAP의 차세대 데이터 관리 포트폴리오로, 데이터 환경을 간소화하고, 고객이 비즈니스 맥락을 그대로 유지한 채 의미 있는 정보를 뽑아낼 수 있다는 게 자우에레시그 총괄의 말이다.

한국을 비롯한 세계 탄소배출 감소에도 기여하기로 했다. 폴 메리엇 SAP 아태지역 회장은 “ 특히 한국 시장의 경우 디지털 뉴딜 2.0 추진 등 정부 주도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노력이 진행되고 있는 중요한 시장”이라고 강조했다.

아태지역은 세계 배출량의 절반인 170억톤의 탄소를 배출하는 데다 한국도 제조 산업이 활발한 국가인 만큼, 기후 변화에 맞서는 데 SAP의 ERP 솔루션이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또한 최근에는 LG CNS의 ERP 클라우드 전환 파트너십을 맺는 등 한국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는 포부다.

한편, SAP는 2009년부터 지속가능성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왔다고 설명했다. 2014년부터는 SAP의 데이터 센터와 전체 사무실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 가능한 에너지로 운영하는 그린 클라우드(Green Cloud)를 실행하고 있다. 또한, SAP는 2023년 탄소 중립을 달성하고, 2030년까지 공급망 전반에 걸쳐 탄소배출 제로를 달성할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