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루코퍼레이션, 챗GPT 연계한 온라인 AI 탐지모델 서비스 공개

사이버보안 기업 이글루코퍼레이션은 생성 인공지능(AI) 모델을 적용한 온라인 AI 탐지모델 서비스 ‘이글루XAI(가칭)’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글루XAI는 특정한 보안 데이터에 대해 AI 모델이 판단한 근거를 알려주는 서비스다. AI가 어떤 기준에 따라 특정 행위를 이상·정상으로 탐지했는지를 알려준다. 서비스 가칭은 ‘설명 가능한 AI(eXplainable AI)’에서 따 만들었다. 서비스는 기존 콘텐츠에 대한 학습을 토대로 신규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생성AI 기술을 적용했다.

사용자들은 AI 모델이 특정한 예측을 내린 기준 확인을 통해 AI 답변의 신뢰도를 평가하고 자연어 형태의 설명을 토대로 AI 답변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이글루코퍼레이션은 AI 탐지 모델의 판단 근거와 빅데이터 분석 결과, 자연어 형태의 답변을 비교 확인해 보안 조직이 분석 역량을 상향 평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컨대 사용자가 공격 유무를 판단하고자 하는 페이로드(Payload)를 입력하면 AI 탐지 모델이 예측한 결과와 이 예측에 영향을 미친 공격 특징의 중요도, 빅데이터 기반 분석 결과가 제공되는 식이다.

특히 오픈 AI의 대화 생성AI 모델 ‘챗GPT‘를 통한 대화형 분석 옵션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해당 정보나 질문을 프롬프트에 넣으면 어떤 위협인지 말하듯이 설명해주는 챗봇 기능을도 제공한다.

이글루코퍼레이션은 더 많은 보안 조직이 이글루XAI를 활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모델을 다각화할 계획이다. 설치나 개발 부담이 없는 온라인 웹페이지·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형태로 서비스를 제공하고, 현재 적용된 보안 이벤트 분류 모델에 이어 엔드포인트 및 행위 기반 모델을 추가할 예정이다.

서비스는 AI 모델 확대 적용 및 개선 과정을 거쳐 오는 4월 초 시범 오픈한다. 이글루코퍼레이션은 이번 서비스 출시를 계기로 기존 확보한 AI 기반 탐지 기술 및 XAI 기술에 생성형 AI 기능을 접목해 AI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계획이다.

이득춘 이글루코퍼레이션 대표는 “이글루코퍼레이션은 다년간 보안, 빅데이터, 데이터 마이닝, AI 등 여러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AI 조직을 운영하며, AI 탐지 모델의 신뢰성과 정확성을 높이는 데 공을 들였다”며 “검증된 고유의 AI 기술력에 생성형 AI 기술을 적용하며, 더 많은 조직들이 AI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글루코퍼레이션은 2015년부터 AI 기술 확보에 힘을 실어왔다. 2019년 국내 최초의 AI 보안관제 솔루션을 출시하고 주요 기관과 기업에 공급하며, AI 시스템 개발 및 구축 역량을 축적한 바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