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니, 자율주행 오더피킹 로봇으로 물류센터 자동화 앞선다

“설비 추가 없이 로봇 도입 가능한 것은 최초”
창고관리시스템(WMS) 기업 핌즈와 손잡아

‘삐’ 소리가 울리고 로봇의 화면이 켜진다. 모니터에 바구니 번호와 물건 사진이 뜨면 사람이 물건을 집어 바코드를 찍고 로봇 바구니에 넣는다.

22일 인천광역시에 위치한 물류센터에서 나르고 오더피킹을 시연 중인 트위니 직원

로봇의 안내에 따라 해당 랙(Rack)에 있는 상품을 전부 픽업하면, 로봇은 또 다른 랙으로 이동해 담아야 할 물건이 있음을 알린다. 이후 물건이 가득 담기면, 로봇은 사람들 사이를 빠져나와 포장 구역으로 이동한다. 한편에는 모니터가 위치해 실시간으로 움직이는 로봇 상황과 이행 상황 등을 파악할 수 있다.

트위니는 22일 인천광역시에 위치한 한 물류센터에서 ‘이지WMS 연동 오더피킹로봇 시연회’를 열고 물류센터에 특화된 자율주행로봇(AMR) ‘나르고 오더피킹(Order Picking)’를 선보였다. 트위니는 나르고, 따르고 등 자율주행로봇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천홍석 트위니 대표는 나르고 오더피킹이 시장에 대한 깊은 고민 후에 내놓은 상품이라고 강조했다. 천 대표는 “트위니는 높은 수준의 자율주행 기술력을 가지고 있으나 매출이 높지 않다”며 “시장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2년 동안 깊이 고민해 만들어진 작품이 오더 피킹 로봇”이라고 말했다. 또 나르고 오더피킹에 대해 “기존 물류센터에 인프라 설치 없이 사람과 공존하며 도입할 수 있도록 기술력에 서비스를 접목했다”고 힘줘 말했다.

22일 인천 물류센터에서 열린 ‘이지WMS 연동 나르고 오더피킹 시연회’에서 발언하는 천홍석 트위니 대표

기존 트위니 로봇과 다른 점이 있다면 국내 물류 솔루션 기업 핌즈의 창고관리시스템(WMS) ‘이지WMS’와 연동했다는 사실이다. 양사는 지난해 8월 전략적 업무협약(MOU)를 맺고 나르고 오더피킹이 국내 물류 창고에 적합하도록 개선작업을 이어왔다. 천 대표는 이날 “나르고 오더피킹에서 WMS 연동은 핵심”이라면서 물류 현장에서는 WMS 연동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시연회에 참석한 황선영 핌즈 대표는 “몇몇 회사와 협력한 결과 트위니가 자율주행 쪽에서 가장 탁월하고 기술력이 뛰어난 회사로 알고 있다”며 “국내 중소형 물류창고에서 로봇을 도입해 자동화를 이루는 경우가 거의 없어 이번 기회가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오더피킹 로봇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김재성 트위니 본부장은 나르고 오더피킹에 대해 “기존 인프라를 유지하며 획기적으로 생산성을 증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시장 내 오더피킹 시스템에서는 막대한 초기 투자 비용이 필요하다. 로봇이 사람과 공존할 수 없기 때문에 물류센터 구축 초기 단계부터 로봇이 있을 수 있는 렉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또 한번 도입하면 향후 변경이 어렵다는 점도 단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물량이 많아졌으나 구인난, 인건비 상승 등으로 사람을 구하기 어려워진 지금 “물류 자동화는 선택적인 내용이 아니라 반드시 다가오고 있는 시대적 흐름”이라고 했다.

반면 트위니는 나르고 오더피킹을 도입할 시 별도의 인프라를 구축할 필요가 없다. 천 대표의 말에 따르면 업계 최초로 별도의 설비 없이 물류센터 현장에 로봇을 바로 도입 가능하다.

나르고 오더피킹에 대해 김 본부장은 “거대한 설비형 솔루션과 달리 트위니의 로봇은 기존 환경을 그대로 활용하면서 도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나르고 오더피킹은 최대 100kg까지 이송이 가능하며, 한 번에 8시간까지 일할 수 있다. 또 배터리가 떨어지면 스스로 충전장소로 이동해 3시간에 걸쳐 충전한다. 사람과 함께 동작하기 때문에 사람과 장애물을 피하는 기능 또한 탑재돼있다.

나르고 오더피킹의 강점으로 ▲작업 시간 단축을 통한 생산성 증가 ▲피킹 정확도 향상  ▲교육, 지시서 등에 들어가는 간접비용 절약을 내세웠다. 김 본부장은 나르고 오더피킹은 자율주행 로봇이기 때문에 운반을 대신하며, 로봇 모니터를 통해 현장 인력에게 품목의 위치를 안내해 상품을 피킹(Picking)하는 데 들어가는 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본부장의 설명에 따르면 작업시간의 4분의 1 수준까지 줄일 수 있다. 또 로봇이 고장나더라도 시스템 전체가 마비되지 않고 다른 로봇들이 계속해 활동할 수 있기 때문에 물류의 유연성을 제공한다고 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트위니의 기술력이 뛰어나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트위니는 한국평가데이터에서 진행한 투자용 기술신용평가(TCB)에서 최상위 등급인 ‘매우 우수(TI-2)’를 획득, 상위 2.84%에 위치했으며, 타 경쟁사 대비 자율주행 핵심 특허가 3배 정도 차이난다고 말했다. H/W 개발인력 34명, S/W 개발 전문인력 44명, CS 전문인력 다수 등이 있다고 덧붙였다.

향후 트위니는 핌즈 ‘이지WMS’를 이용하는 중소 물류센터부터 시작해, 물류 대기업으로 로봇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핌즈 고객사는 6000여 곳 수준이다. 천 대표는 대부분 물류센터가 물류 인프라를 설치해야 하는 아마존 키바와 같은 AGV(무인운반차)를 도입하기 어렵다며, AGV 업체가 들어가지 못하는 물류센터 99%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올해는 물류센터 현장에 100~20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해외 진출 계획도 있다. 이날 김 본부장은 나르고 오더피킹으로 미국 시장 진출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