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라오스 시작으로 글로벌 진출 직접 나선다

카카오모빌리티가 라오스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 직접 진출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연내 라오스에 현지 전용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 현지 시장 환경에 적합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기존 카카오T 해외 로밍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섰다면 현지 맞춤형 모빌리티 서비스를 직접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라오스 진출을 위해 엘브이엠씨홀딩스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현지 전용 서비스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엘브이엠씨홀딩스는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 등 인도차이나반도 내에서 자동차, 오토바이 생산 및 제조 등 모빌리티를 기반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라오스 차량판매 1위, 베트남 상용차 판매 2위 등 동남아 시장 내 입지가 높기도 하다. 

라오스를 글로벌 진출 전초기지로 삼은 이유는 지리적 요충지이자 육로 교역의 허브이기 때문이다. 라오스는 캄보디아, 미얀마, 태국, 베트남과 같은 메콩 지역의 모든 국가, 중국과 국경을 맞대고 있다. 회사는 해당 조건이 동남아 경쟁의 전초기지로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또한 전력 수출국일 정도로 전력이 풍부해 전기차 관련 수요를 위한 그린모빌리티 실현에 있어 주요 시험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러한 조건에도 라오스 현지 대중교통 인프라가 부족한 수준. 카카오모빌리티는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및 ICT 기반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현지에 이식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다지겠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서비스 운영을 바탕, 동남아 전역으로 영역을 확장한다는 목표다. 고젝, 그랩 등 로컬 기반 글로벌 모빌리티 기업의 점유율이 높은 동남아 시장에서 회사의 독자 기술 인프라와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회사는 카카오T 로밍이 유럽, 아시아, 동남아시아, 중동 등 32개국에서 운영 중이라고 설명했다. 각국 현지 이동 수단을 연계, 해외에서도 끊김없는 이동을 지원하는 서비스 영역을 확장 중이라는 설명이다. 향후 해외에서 한국에 방문한 외국인이 이용할 수 있도록 인바운드 로밍서비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지난해 전략적 투자를 단행한 글로벌 모빌리티 중개 플랫폼사 스플리트(Splyt)와의 제휴를 바탕으로 카카오 로밍 서비스가 고도화될 것으로 풀이된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은 “카카오모빌리티는 해외 로밍을 넘어 기술 인프라의 현지 직접 적용을 통해 한국 모빌리티 플랫폼의 세계화를 이뤄나가고 있다”며, “이번 라오스 진출을 계기로 전세계 주요 모빌리티 시장인 동남아시아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입증하고, 글로벌 모빌리티 업계를 선도하는 성공적인 해외 진출 사례를 지속적으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