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첫 연간 영업흑자 달성… 2022년 영업이익 94억원

쏘카는 2022년 매출 3976억원, 영업이익 94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대비 37.6% 늘었다. 영업이익은 2021년 기준 209억원 손실을 기록했으나 올해 흑자로 전환했다. 4분기 기준 매출은 1214억원, 영업이익은 49억원 수준이다.

쏘카는 흑자전환의 배경으로 2018년부터 본격 진행해온 ‘인공지능(AI) 기반 사업운영’을 꼽았다. 수요발굴, 차량운영, 리스크 관리 등 전 부문 운영 효율화 작업이 수익으로 이어져 흑자전환에 기여했다는 설명이다.

구체적으로는 수요 데이터를 분석한 다이내믹 차량 배치와 가격 결정, 예약 최적화 프로그램을 통해 차량 대당 매출을 늘렸다. 다이내믹 차량 배치는 인구통계학적 데이터, 운영데이터를  이용해 수요를 예측하고 차량을 배치하는 기술이다.

또한 AI를 활용한 자동화 기술로 미신고 사고 적발, 차량유지관리 프로세스 효율화 등으로 비용 지출을 최적화했다.  AI가 주행데이터를 분석해 보험사기를 탐지하고 이용자별 안전운전 지수를 활용한 카셰어링 전용보험을 통해 사고 비용을 절감하며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쏘카는 올해 수익구조를 공고히 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올해부터 플랫폼 경쟁력을 바탕으로 카셰어링 이용 전후 다양한 경험을 결합, 판매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전략을 본격 전개할 계획이다. 회사는 KTX 예약과 호텔, 리조트 등 숙박 이용, 놀이공원, 뮤지엄 등 액티비티 상품을 카셰어링 서비스와 함께 제공해 매출 성장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금리인상으로 인한 차량구매 감소, 1인 및 비자녀 가구 증가, 야외활동 증가 등 거시경제 변화가 카셰어링 시장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내 시장을 선도해온 AI 기술력으로 고객가치를 제고하고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구축해 올해에도 실적 개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바이라인네트워크는 올해 두드러진 사이버위협 트렌드, 클라우드 보안을 제대로 구현하는 방법과 기술을 알아보는 클라우드 보안 전문 컨퍼런스를 올해로 네번째로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보다 간소화된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하고, 그 보안 수준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살펴봅니다. 아울러 원격 업무 환경 시대에 맞는 보안모델로 부각된 제로트러스트(ZeroTrust) 와 이를 구현하는 다양한 기술 방안, 시큐어액세스서비스 엣지(SASE), 폭발적인 변화를 부르는 AI 시대 진화된 위협 환경과 보안 방안 등을 포괄적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9:5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