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 도입 후 ‘무더기 코인 상폐’ 우려에, 닥사 “증권성 토큰 없다”

‘디지털 자산 거래소 협의체(DAXA, 닥사)’가 STO(증권형 토큰) 도입으로 거래소에 상장된 코인의 대다수가 상장폐지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현재 가상자산 거래소에 상장된 코인 중에 증권성을 띠는 코인은 없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1일 닥사 측은 “자본시장법을 비롯한 현행법을 준수하며 가상자산을 거래지원하고 있다”며 “현재도 가상자산의 증권성을 자체적으로 검토해 증권인 경우 거래지원하지 않는 등, 현행법을 위반하지 않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전했다.

이어 “금융당국의 ‘조각투자 가이드라인’도 참고해 증권성 판단에 대한 기준을 보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닥사와 회원사들은 이를 기반으로 자율적 검토를 강화하고 금융당국과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즉, 증권성을 띤다고 판단될만한 사안들은 이미 상장 등의 과정에서 내부 평가를 거치기 때문에 STO 도입으로 코인이 상장폐지될 가능성은 없다는 것이다. 정부가 지난해 9월 발표한 ‘증권형 토큰 가이드라인 TF’ 초안에 따르면, 가상자산 거래소에 상장된 코인 중 증권성이 있다고 판정될 경우 자본시장법에 의해 한국거래소로 이전된다.

앞서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31일 금융위원회는 닥사 관계자들을 모아 “증권 성격을 띠는 가상자산은 모두 상장폐지 조치를 하라”고 명령한 것으로 알려진다.

이에 대해 닥사 관계자는 “거래소에 있는 대부분의 코인이 무더기 상장폐지 될 거라는 건 다소 과장된 내용”이라며 “금융위와의 회의는 새로운 제도의 적용으로 혼돈이 생기는 일이 없게끔 확인한 하나의 절차”라고 일축했다.

이달 발표될 ‘토큰 증권 발행∙유통 규율 체계’는 새로운 증권성 판단 기준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고도 강조했다. 닥사 측은 “현재 가상자산도 증권성이 있다면 불법”이라며 “STO 도입이 가상자산의 증권성 판단에 새로운 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