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서빙 로봇 사업 본격화…자회사 ‘비로보틱스’ 출범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1일 서빙 로봇 자회사 ‘비로보틱스’를 공식 출범했다. 이를 통해 서빙 로봇 사업을 강화하겠다는 게 회사의 목표다.

앞서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11월 서빙 로봇 사업 분사를 결정하고 신규 인력 채용 등을 진행했다. 신규 법인은 우아한형제들이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 형태로 설립했다. 초대 대표는 서빙로봇사업실을 이끌었던 김민수 실장이 맡는다.

우아한형제들은 2018년 서빙 로봇 시범 서비스를 시작, 2019년 임대 방식으로 서빙 로봇 상용화를 시작했다. 지난해 5월에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월 30만원대 임대 상품을 내놨다. 태블릿 오더 업체와 협업해 주문과 서빙을 연동한 기능도 출시하며 서비스 수준을 높였다.

로보틱스는 올해 고도화된 서비스로 로봇 보급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상반기 내 음식점 호출 벨과 서빙 로봇을 연동해 향상된 서빙과 퇴식 기능을 선보이기로 했다. 스크린골프장, PC방, 당구장, 물류센터 등 다양한 매장에 투입해 저변을 넓힌다. 올해 1300대 이상의 신규 로봇을 보급하고, 연말까지 2500대 이상을 운영하는 게 목표다.

장기적으로는 서빙 로봇을 국산화하고 수출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부품 국산화와 주문자 상표 부착(OEM)방식의 로봇 생산도 검토하고 있다.

김민수 비로보틱스 대표는 ”식음료 매장에 그치지 않고 당구장, 미용실, PC방 등 다양한 매장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접점을 늘려나갈 것”이라며 “회사 비전인 ‘모두가 일하기 편한 세상’에 맞춰 국내를 넘어 글로벌 리더십을 갖는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