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고, 배달대행 플랫폼 ‘딜버’ 합병…“라스트마일 시장 재편할 것”

배달대행 플랫폼 바로고가 다른 배달대행 플랫폼인 ‘딜버’와 합병해 업계 리딩 기업으로서의 진화를 꾀한다.

바로고는 배달대행 플랫폼 ‘딜버’ 운영사 더원인터내셔널과 지분 100%를 대상으로 하는 포괄적 교환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바로고에 따르면, 더원인터내셔널과의 합병 절차는 올해 상반기 내 마무리된다.  양사가 ‘상생을 통한 발전’이라는 경영 이념에 뜻을 모은 만큼 합병 후에도 브랜드 및 플랫폼은 독립적으로 운영한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각 사가 보유한 노하우와 개발력은 적극 공유하기로 했다.

합병 배경에 대해 바로고는 딜버의 높은 사용자 편의성과 성장성을 주목했다고 설명했다. 업계 최초로 iOS 버전의 라이더 앱을 출시한 딜버는 사용자가 휴대폰 기종에 상관없이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경로·배차 추천 시스템 등을 최적화해 업무 효율성도 높였다.

현재 딜버는 전국 200여곳의 허브(지역 배달대행 업체)와 프로그램 사용 계약을 맺고, 2만4000여명에 달하는 라이더에게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기준 딜버의 배달 건수는 약 300만건을 기록했다. 또한 연간 배달 건수는 전년 대비 40% 상승했다.

이번 계약을 통해 바로고는 플랫폼 경쟁력으로 승부하며 격차를 벌리겠다는 계획이다. 현금성 리베이트를 통한 영업 활동이 성행하는 기존 업계 악습을 깨고, 시장 성장 동력 확보에 앞장서겠다는 포부다.

바로고 관계자는 “더원인터내셔널과 합병 절차가 마무리되면 배달 인프라 통합은 물론 플랫폼 서비스 만족도까지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플랫폼 경쟁력을 기반으로 라스트마일 시장을 재편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