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주력 사업 벗어나 미래 위한 ‘디지털전환’ 시도
1억8000만대 설치 기반 TV를 광고판으로 활용
구매 후 새 기능을 추가할 수 있는 ‘업가전’에 힘줘
가전 생산에도 ‘지능형 공정’ 적용해 불량률 낮추기도
“애플카 협력, 현재 확인해드릴 부분 없다”

조주완 LG전자 사장이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3 현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미래 비전과 사업 경쟁력 강화 전략을 밝혔다. 그는 플랫폼과 콘텐츠 그리고 솔루션을 짚었다. 소프트(웨어) 영역이다. 주력 사업의 한계를 돌파하겠다는 각오다. 불변의 전제는 ‘고객 경험과 가치의 발굴’이다.

조 사장은 “전장사업은 10년 만에 턴을 했고, 그런 측면에서 어느 정도 기반을 닦았다 볼 수 있다”며 “고속도로에 올라가 액셀레이터 밟을 일만 남았다”고 자평했다. 또 “가전은 프리미엄 마켓 쉐어를 늘려가는 중”이라고 현황을 전했다

디지털 전환이 일어나는 주요 지점으로는 ‘TV’를 꼽았다. 박형세 HE사업본부장은 “디바이스 중심에서 플랫폼, 광고 콘텐츠 쪽에서 상당한 수준으로 올라가고 있다”며 “2018년 대비 작년 광고 콘텐츠 매출이 10배가 넘는다. 굉장한 성장동력을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LG전자 CEO 조주완 사장 (사진=LG전자)

전략의 핵심은 ‘타깃 광고’다. 전 세계 1억8000만대 설치 기반 TV를 광고판으로 활용한다. 인공지능 기능으로 시청자가 무슨 방송을 보는지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어, 고객 맞춤 광고 송출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조 사장은 “글로벌 기반을 가진 미국 파라마운트와 제휴한 좋은 콘텐츠를 LG 채널에 뿌리고 광고 기반 라이브 콘텐츠를 보여주는 등 광고판으로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가전 생산의 중심축인 LG스마트파크에 디지털트윈, AI, 빅데이터 등에 기반한 지능형 공정시스템을 갖춘 것도 디지털 전환의 일환이다. 생산성을 약 20% 향상시키고 불량률을 대폭 낮췄다. 원자재 구매, SCM, 서비스 등에서도 DX 적용을 확대하며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혁신 조직인 LG 노바(NOVA)는 북미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메타버스 등 미래기술 유망 스타트업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한다. 디지털 헬스케어도 미래 성장 전략의 주축이다. 재무적 투자가 아닌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 관점에서 미래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활용한다. 디지털 헬스케어에서는 미국 원격의료기업 암웰(Amwell)과 공동 개발한 비대면 원격진료 솔루션을 최근 북미에 선보였다.

류재철 H&A사업본부장은 가전 전략에 대해 “가전 제품을 디바이스가 아니라 고객 경험의 혁신 플랫폼 관점에서 보고 업(UP, 구매 이후에도 새 기능 추가) 가전으로 새로운 경험을 전달하겠다”며 “시그니처 라인업으로는 차원이 다른 고객경험을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향후 투자계획이 보수적 기조인지 대해선 “투자를 줄이거나 하는 계획은 없다”며 “미래를 위한 투자는 계속된다”고 말했다.

또 조 사장은 ‘애플카 협력을 제안했다’는 관련 기사 입장을 묻자 “현재는 확인해드릴 게 없다”며 “여러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다보니 그런 얘기가 나온 것이라 보고, 다른 어떤 차와 OEM과도 가능성을 열러두고 협력할 좋은 포트폴리오를 가졌다고 봐달라”고 답했다.


한편 조 사장은 취임 후 조직문화와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위해 ‘리인벤트(REINVENT) LG전자’를 선포한 바 있다. 수시로 진행되는 CEO 펀토크(F.U.N Talk)를 통해 임직원들과 실시간으로 소통 중이다. 취임 후 지난 1년여 간 총 6차례에 걸쳐 소통 자리를 마련하고 혁신 의견을 수렴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라스베이거스(미국)=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