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드테크 기업 이그니스(대표 박찬호)가 오는 5일부터 8일(현지시각)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3’에 참가해 개폐형 캔뚜껑 ‘클룹캡’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그니스는 개폐형 캔뚜껑 클룹캡의 활용도와 가능성을 시현하기 위해 이번 CES 2023 푸드테크 부문에 참여했다.

클룹캡은 기존 캔음료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고안된 개폐형 캔 뚜껑으로, 이미 개봉한 캔음료도 밀폐가 가능하다. 특히 탄산음료에 적용했을 때 외부 공기 유입을 최소화하고 캔 내부의 이산화탄소가 빠져나가는 것을 막아줘 탄산을 오랜 시간 유지할 수 있다. 또한 이미 개봉한 음료도 샘 없이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이그니스는 지난해 8월 개폐형 캔 뚜껑 국제 특허를 보유한 독일 엑솔루션(Xolution) 사를 인수하고, 자사 캔음료 브랜드 클룹을 론칭해 재밀봉이 가능한 플레이버 워터·스파클링 워터·제로소다 등을 내놓고 있다. 지난 11월에 출시한 제로소다는 3주 만에 초도 물량 100만 캔을 완판하기도 했다.

이그니스는 이번 CES 2023을 통해 클룹캡을 알리고, 글로벌 음료 브랜드와 협업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계획이다. 이미 해외 시장에서 마운틴 듀 게임 퓨얼(Mountain Dew Game Fuel)을 통해 개폐형 캔 뚜껑을 선보였고, 더 다양한 음료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하고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박찬호 이그니스 대표는 “이그니스의 개폐형 캔 뚜껑 클룹캡은 다양한 캔음료에 적용이 가능하고, 뚜껑은 별도 분리할 필요 없이 알루미늄 캔과 함께 배출하면 재활용 공정을 거쳐 완벽한 재활용이 가능하다”며 “알루미늄 캔은 재활용률이 75%에 이른다. 이는 기업의 지속가능성 차원에서도 주목할 만한 점”이라고 말했다.

한편 CES의 푸드테크 부문은 지난해 CES에서 첫선을 보인 카테고리로, 식품의 생산·포장·배송 방식의 혁신을 보여준 바 있다. 이그니스 부스는 베네시안 엑스포 내 푸드테크 전시관(부스번호 53017)에 위치해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라스베이거스(미국)=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