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형 Neo QLED 등 TV 라인업 공개
‘AI 업스케일링’·‘오토 HDR 리마스터링’ 등 화질 강화
스마트싱스 동글 없이도 다양한 IoT 기기 직접 연결 사용 지원
삼성 OLED, 55·65·77형의 3가지 모델로 출시
최대 150형 화면 지원 초단초점 프로젝터 최초 공개

삼성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23′ 개막을 앞두고, 4일(미국 현지시간) ‘삼성 퍼스트 룩 2023(Samsung First Look 2023)’ 행사에서 2023년형 TV 신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2023년형 TV 신제품은 강력한 성능은 물론 소비자 맞춤형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스마트싱스(SmartThings)를 통한 연결성도 더욱 강화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략마케팅팀 김철기 부사장은 “2023년 TV 신제품은 고화질·고성능은 기본이고, 강화된 기기간 연결성을 제공해 수준 높은 홈 라이프를 완성해줄 것”이라며 “앞으로도 스마트싱스를 통해 한층 더 강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혁신 기술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2023년형 Neo QLED 8K TV

Neo QLED 앞세운 ‘프리미엄 연결’

삼성전자는 한층 더 강화된 화질과 연결 기능을 대폭 확대한 2023년형 Neo QLED를 공개했다.

2023년형 Neo QLED는 한 단계 진화한 ▲인공지능(AI) 업스케일링과 ▲뉴럴 퀀텀 프로세서(Neural Quantum Processor)를 탑재하고 ▲초미세 라이트 컨트롤(Shape Adaptive Light Control) ▲명암비 강화+(Real Depth Enhancer Pro) 등 새로운 기능을 지원해 화면의 생동감과 입체감을 높였다는 게 삼성전자 설명이다. 명암비 강화+ 기능은 Neo QLED 8K QB800C 이상에 적용했다.

초미세 라이트 컨트롤은 영상의 사물 형태와 표면에 따라 광원 형상을 최적화해 미세한 표현을 해주며, 명암비 강화+는 배경과 대조되는 대상을 자동으로 정해 화질을 개선해준다.

‘오토 HDR 리마스터링(Auto HDR Remastering)’을 지원하는 독자적인 알고리즘 기술을 처음으로 적용하고, 고해상도 패널을 탑재해 화질을 더욱 끌어올렸다. 오토 HDR 리마스터링은 AI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일반명암비(SDR) 콘텐츠를 장면별로 분석하고 실시간 고명암비(HDR) 효과를 적용해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한다.

2023년형 Neo QLED는 스마트싱스뿐 아니라 매터(Matter) 기기까지 지원하는 원칩 모듈(SmartThings Zigbee & Matter Thread One-Chip Module)을 탑재해 별도의 동글을 사용하지 않아도, 다양한 IoT 기기를 직접 TV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동일한 콘텐츠를 시청하고 있는 다른 사용자와 실시간으로 소통 할 수 있는 간편 채팅 ‘라이브 채팅’ ▲대화면의 TV로 모바일·TV 등 다양한 기기와 영상 통화를 지원하는 ‘커넥타임(ConnecTime)’ ▲댁내에 연결된 모든 스마트싱스 기기를 한눈에 확인하고 제어할 수 있는 ‘3D 맵 뷰(3D Map View)’ 등을 지원한다.


삼성 마이크로 LED TV

입맛대로 고르는 마이크로 LED와 OLED TV

삼성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화질과 스크린 경험을 더 많은 소비자들이 즐길 수 있도록 마이크로 LED 라인업을 50형부터 140형까지 대폭 늘렸다. 마이크로 LED는 50, 63, 76, 89, 101, 114, 140형으로 공개 예정이다.

마이크로 LED는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LED가 백라이트나 컬러필터 없이 스스로 빛과 색을 내 최상의 화질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모듈 형태로 설치 가능해 모양·비율·크기를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어 사용자가 맞춤형 화면을 완성할 수 있다. 기존 TV와 달리 베젤이 없어 어떠한 환경에서도 벽과 스크린 사이의 경계를 찾아보기 힘들어 더욱 몰입감 있는 보는 경험을 제공한다.

지난해 처음 출시한 삼성 OLED TV는 55형, 65형과 함께 초대형 77형 모델을 추가해 소비자에게 더 다양한 선택권을 제공한다.

2023년형 삼성 OLED TV는 기존 Neo QLED에 적용됐던 삼성의 독자적인 ‘퀀텀닷’ 기술과 뉴럴 퀀텀 프로세서를 탑재해 OLED 기술의 장점을 유지하면서 더욱 개선된 밝기와 색상을 구현했다.

‘조준점 표시까지’ 게이밍도 잡았다

삼성전자는 2023년형 TV에서 한 단계 진화한 게이밍 경험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144Hz의 높은 주사율에 스트리밍 게임 플랫폼 연동 서비스 ‘삼성 게이밍 허브(Gaming Hub)’를 탑재하고, OLED TV 최초로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FreeSync Premium Pro)’ 인증을 획득해 궁극의 게임 경험도 선사한다.

게임을 하면서 언제든지 실행해 FPS·HDR·VRR 등 다양한 게임 정보를 확인하고 기본 설정을 간편하게 조작할 수 있는 ‘게임 바(Game Bar)’ 기능도 강화했다.

게임 바 3.0은 ▲전체 게임 화면 중 사용자가 원하는 특정 화면을 더 크게 확대해서 볼 수 있는 ‘미니맵 줌(MinMap Zoom)’ ▲확대한 화면을 무선으로 모니터나 태블릿 등 다른 스크린에 공유할 수 있는 ‘미니맵 공유(MiniMap Sharing)’ ▲1인칭 슈팅 게임에 최적화된 ‘조준점 표시하기(Virtual Aim Point)’ 등 기능이 처음 적용됐다.

집안에서 영화관 체험…‘더 프리미어 8K’ 최초 공개

삼성전자는 일반 가정에서 영화관처럼 몰입감 있는 시네마 경험이 가능한 ‘더 프리미어 8K’를 처음 공개했다.

8K 초단초점 프로젝터인 ‘더 프리미어 8K’는 최대 381센티미터(150형) 화면을 지원하며, 삼성만의 최고 8K 화질 기술과 서라운드 음질 기술 노하우를 담아낸 제품이다.

초단초점은 투사면으로부터 가까운 거리(10~70cm)에서 대화면을 만드는 광학 기술을 말한다. 신제품은 복잡한 설치 과정 없이 벽 앞에 놓고 쓸 수 있는 초단초점 방식을 적용해 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했고, 자동 보정 기능이 적용돼 실생활에서 화면이 틀어지는 등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포터블 스크린 ‘더 프리스타일(The Freestyle)’의 강점을 더욱 강화해주는 ‘스마트 엣지 블렌딩(Smart Edge Blending)’ 기술도 처음 선보였다.

스마트 엣지 블렌딩은 더 프리스타일 2대의 화면을 연결해 가로와 세로 형태로 화면 확장이 가능하게 하는 기술이다. 모바일 기기의 사진이나 동영상을 원하는 형태와 비율로 감상할 수 있다. 별도의 콘솔 없이 야외에서도 스트리밍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삼성 게이밍 허브를 지원해 더욱 강화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을 더욱 세련되고 고급된 디자인으로 완성해주는 메탈 베젤과 ‘더 세로’의 세로형 콘텐츠 시청 경험을 확대해 주는 ‘자동 회전 월마운트와 스탠드(Auto Rotating Wall Mount & Stand)’도 선보였다. Neo QLED, 더 프레임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초저전력에 부품 재활용 비중 확대

삼성전자는 지난해 발표한 신 환경경영전략의 비전을 실현하고자 제품 전 생애주기에 걸친 다양한 친환경 노력을 지속한다.

2023년 TV 신제품의 솔라셀 리모컨은 해양 폐기물 플라스틱을 재활용한 소재를 20% 적용한 브래킷 부품을 사용했으며, 파워보드의 주요 부품 12%를 재활용 알루미늄 캔과 구리로 대체했다.

신제품에는 초저전력 기술을 적용해 전력소비량을 개선하고, 더 적은 원자재로도 동일 성능의 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스마트싱스의 ‘AI 에너지 절약모드’를 지원해 사용자들이 새로운 방식으로 더 많은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도록 했다. AI 기반으로 시청 환경과 콘텐츠에 따라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해 주고, TV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에너지 절약 모드로 전환하는 등 간단한 변화로 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3D 맵 뷰를 통해 스마트싱스에 연결된 기기를 한눈에 확인하고, 사용자들이 보다 쉽게 가정 내 소비 전력 절약 계획을 세울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도 2023년 에코 패키지에는 잉크 사용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탄소 배출량 절감을 위해 종이 테이프를 사용하고 포장 크기 자체도 줄일 계획이다.

특히 2023년 Neo QLED에 ‘릴루미노(Relumino) 모드’를 적용해 낮은 시력을 갖은 시각 장애인들의 TV 접근성을 강화했다. 릴루미노 모드는 화면의 윤곽선, 색채와 명암 대비를 강조해 저시력자들이 컨텐츠를 보다 이해하기 쉽도록 했다.


삼성 사운드바 HW-Q990

최상 스크린 경험에 입체 사운드까지 갖춰

삼성은 최상의 스크린 경험에 걸맞는 입체적인 사운드 솔루션도 함께 선보였다.

최상위 모델인 ‘HW-Q990’은 11.1.4 채널의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의 3차원 공간 음향을 탑재해 독보적인 입체 서라운드 효과를 제공하는 한편 인공지능 엔진을 활용해 보다 정교하고 세밀한 음향을 제공한다.

공간을 인지해 최적의 사운드 경험을 제공하는 ‘공간 맞춤 사운드+(SpaceFit Sound Pro)’ 기능을 처음 선보였다. 기존 중고역대 사운드뿐 아니라 저역대 사운드까지 분석해 보다 균형감 있는 사운드를 제공한다.

사운드바를 TV 스피커와 연동해 보다 현장감 있는 서라운드 음향을 즐길 수 있게 해주는 ‘Q-심포니(Q-Symphony)’ 기능도 한층 강화됐다. TV에 탑재되는 뉴럴 프로세싱 유닛을 통해서 대사와 서라운드 효과의 분리도가 높아졌으며, 커튼이나 카펫, 벽 등 소리에 영향을 미치는 사물을 인지하는 성능도 업그레이드되어 보다 압도적인 서라운드를 즐길 수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라스베이거스(미국)=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