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아세안 사이버쉴드’ 착수…아세안 사이버역량 강화 기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원태)은 아세안(ASEAN, 동남아시아 국가연합)으로부터 한·아세안 국제협력사업인 ‘아세안 사이버 쉴드(ACS, ASEAN Cyber Shield)’ 착수를 최종 승인받아 이달부터 공식 수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아세안 사이버 쉴드’ 사업은 아세안 역내 사이버보안 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약 3년간 한·아세안 협력기금(AKCF) 980만달러(약 120억원)가 투입될 예정으로, 최대 규모의 ASEAN 정보통신분야 협력 사업이다. KISA는 사업 주관기관으로 강원대, 강릉원주대, 브루나이 공대와 함께 공동 수행한다.

주요 사업 내용으로 ▲아세안 온라인 사이버보안 전문 교육 운영 ▲아세안 사이버보안 자격제도 연구 ▲아세안 해킹방어대회 개최(이상 KISA) ▲아세안 사이버보안 교환학생 운영(강원대, 강릉원주대) ▲아세안 사이버보안 석사과정 운영(브루나이 공대) 등이 있다.

본 사업을 위해 KISA는 2016년부터 운영된 동남아 해외 전략거점을 기반으로 현지 네트워크를 구축·활용했다. 지난 2020년 아세안 측에 사업계획을 제안한 이후 약 3년간의 심의과정을 거쳤다.

KISA는 그간 수행해온 최정예 정보보호 전문인력 양성 교육(K-Shield) 등 사업을 벤치마킹해 제안, 최종 승인을 받게 돼 한국 사이버보안 관련 사업 모델의 효용성이 아세안 지역에서도 입증됐다는 의의가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원태 KISA 원장은 “이번 한·아세안 국제협력사업 수행으로 사이버보안 선진국으로서 국가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하겠다”며, “KISA는 긴밀한 협조 관계를 통해 아세안 지역의 사이버보안 역량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역량 있는 국내 사이버보안 사업자들의 아세안 진출을 위한 발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