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포크 프라이빗 쇼케이스’ 개최
스크린 키우고 자동문 탑재한 양문형 냉장고 등 공개

삼성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23’에서 글로벌 거래선들을 공략하기 위해 ‘비스포크 프라이빗 쇼케이스(Bespoke Private Showcase)’를 3일부터 6일(현지시각)까지 운영한다.

시저스 팰리스 호텔에 429㎡(130평) 규모로 마련한 비스포크 프라이빗 쇼케이스는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파트너들이 비스포크 가전 라인업을 한눈에 보고 내년도 주력 신제품을 한 곳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기존 제품보다 스크린이 약 2배 커진 32형 빅스크린을 탑재한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FamilyHub+)’를 비롯해 미국에 처음으로 도입되는 비스포크 냉장고 양문형(SBS) 타입, 23년도 테마 색상인 세이지 그린과 라벤더를 적용한 비스포크 냉장고, 비스포크 정수기, 비스포크 그랑데 AI 세탁기·건조기, 비스포크 제트 봇 AI, 슈드레서, 인피니트 라인 등을 다양하게 전시했다.

전시 공간은 관람객들의 효율적인 체험을 위해 ▲‘비스포크 홈 패키지’ 존 ▲패밀리허브를 포함한 홈IoT 솔루션을 소개하는 ‘홈 IoT 솔루션’ 존 ▲다양한 냉장고 라인업과 패널을 전시한 ‘냉장고 하이라이트 존’ ▲중남미용 세탁기와 건조기·슈드레서·청소기 등으로 꾸민 ‘글로벌 라인업’ 존 ▲스마트싱스를 활용한 에너지 절약 솔루션을 보여주는 ‘스마트싱스 에너지 세이빙’ 존 ▲인피니트 라인으로 구성한 ‘인피니트 존’ 등으로 꾸몄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미국시장에 비스포크 냉장고 프렌치도어(FDR) 타입을 신규 도입한 이후 현지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는 설명이다. 올해는 양문형 타입까지 추가해 비스포크 냉장고 라인업을 더욱 넓힌다.

이번에 전시된 비스포크 냉장고 양문형 타입에는 이 타입 중 처음으로 ‘오토 오픈 도어(Auto Open Door)’ 기능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도어 센서에 손을 접촉하면 자동으로 문이 열려 양손에 무거운 식재료를 들고 있을 때에도 손쉽게 문을 열 수 있어 사용 편의성이 향상됐다.

정수를 자동으로 채워주는 ‘오토필 정수기(Autofill Water Pitcher)’가 탑재된 ‘베버리지 센터(Beverage Center)’가 도어 내부에 있어 위생적이면서도 깔끔한 외관 디자인을 갖췄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윤소영 UX그룹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3 개막을 앞두고 3일 ‘비스포크 프라이빗 쇼케이스’ 행사에서 비스포크 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미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도 더욱 업그레이드됐다.

전작보다 스크린이 2배 이상 커진 비스포크 냉장고 패밀리허브 플러스(FamilyHub+)는 스마트싱스(SmartThings)에 연결된 여러 대의 가전을 빅 위젯으로 한 눈에 보고 제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조명·블라인드·스위치까지 제어할 수 있는 홈 IoT ‘허브’로서의 기능과 동영상과 사진·예술작품을 더욱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 기기로서의 기능을 선보인다.


이밖에 자동으로 의류의 재질과 오염도에 따라 세제 투입량, 세탁·헹굼 횟수를 알아서 맞춰주는 ‘AI 맞춤세탁(미국명 AI 옵티워시)’ 기능이 적용된 ‘비스포크 그랑데 AI 세탁기’와 정밀센서로 정확하고 빠른 건조가 가능한 ‘AI 맞춤 건조(미국명 AI 옵티멀 드라이)’ 기능을 제공하는 ‘비스포크 그랑데 AI 건조기’까지 인공지능(AI) 기반의 기능도 거래선의 주목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미국을 겨냥한 ‘마이 비스포크(MyBespoke)’ 서비스를 감상해볼 수 있는 공간도 꾸몄다. 마이 비스포크 서비스를 활용하면 비스포크 냉장고 FDR의 상부 도어 패널을 소비자가 원하는 그림이나 사진 등으로 꾸밀 수 있다.

정지은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미국에서 비스포크 냉장고가 인기를 끌면서 미국 냉장고 매출 중 비스포크 비중이 지난해 약 25%에 달했다”면서 “올해는 새로운 라인업을 통해 미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을 더욱 적극 공략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라스베이거스(미국)=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